태그 : 영화에고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Waiting for the Barbarians" 라는 작품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좀 묘하게 다가옵니다. 온갖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는 것으로 최근에 유명해진(?) 조니 뎁이 출연합니다. 솔직히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보면 정말이지.......사람이 이러고도 살긴 사는구나 하는 기막힌 면을 보게 되었죠. 그나마 다행이라고 한다면 그 외에도 로버트 패틴슨과 마크 라이런스가 이 영화에 나온다는 사실입니다. ...

"테넷" 예고편 입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작품입니다. 제가 느즈막하게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저도 아카이빙으로 남겨야 겠다는 생각이 든 상황이라 말입니다. 워낙에 강렬한 물건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솔직히 개봉이 정말 제 시기에 될 것인가는 미묘하기는 합니다. 저는 물론 이 작품이 코로나 사태 완화의 시작을 알리는 화려한 작품이 될 거라는 생각을 하긴...

조셉 고든 레빗 + 제이미 폭스, "프로젝트 파워" 입니다.

 얼마 전에 올드 가드를 겨우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좀 묘하게 다가오는 영화였는데, 아이디어도 좋고 액션도 좋지만, 뭔가 묘하게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은 겁니다. 사실 넷플릭스 대부분의 작품에서 비슷한 느낌을 받아서 이게 대체 무슨 일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죠. 물론 그걸 못 느낌건 아이리시맨이다 보니, 아무래도 제작 환경에 뭔가 있는가 하는 생각...

"블랙 위도우" 포스터와 예고편 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은 좀 일찍 나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스칼렛 요한슨의 이름값을 생각 해보면 정말 나왔어도 괜찮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심지어는 베네딕트 컴버배치보다도 낫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가 정말 기대가 되는데, 아시다시피, 이미 돌아가신 분 다시 나오는 식이라 미묘하긴 하더라구요. 개인...

해리슨 포드 신작, "The Call of the Wild" 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참 묘하긴 합니다. 이 영화의 배우가 바로 해리슨 포드이기 때문입니다. 이 양반 나이가 77살이더군요. 솔직히 노익장을 과시하는 배우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주로 액션 스릴러 위주로 출연하는 배우가 오래 가는 케이스는 그렇게 많지 않죠. 이 케이스가 바로 그런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래도 이 영화...

"The Kitchen" 이라는 작품입니다.

 솔직히 저는 이 영화의 이야기가 코미디가 될 거라고 지레 짐작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중 하나인 멜리사 맥카시는 코미디 영화에 주로 출연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의 예고편을 보고 있으면 분위기가 뭔가 묘하게 다르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습니다. 사실 그래서 이 영화를 고르게 된 것도 있기는 합니다. 이...

"빨간 구두와 일곱 난쟁이" 예고편 입니다.

 이 작품엔 관해서는 사실 잘 모르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그래도 감독이 국내 사람이고, 제작사도 국내 제작사 라는 것 정도는 알고 있는 상황이죠. 상당히 노력해서 만드는 작품이고, 간간히 정보가 올라왔던 상황인데, 정작 개보 일정이 안 나오는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결국에는 예고편도 나오고, 포스터도 이미 나온 것을 보면 그래도 개봉을 하겠다는 ...

"Spies in Disguise" 라는 작품의 예고편 입니다.

 이 작품은 땜빵이기는 합니다만 다른 이야기는 좀 해야 할 듯 합니다. 아무래도 상황이 상황이니 만큼 유튜브를 통해서 예고편을 꽤 많이 보는 편 입니다. 그러다 보니 예고편 추천이 정말 많이 걸리는데, 이 작품 역시 추천에 같이 걸리더군요. 하지만 포스팅 하기 전까지는 예고편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을 정도 입니다. 아무래도 묘하게 손이 잘 안 ...

"The Yellow Birds" 라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개인적으로 좀 묘하게 받아들이는 작품입니다. 사실 땜빵용으로 찾아 놓은 작품이긴 합니다. 감독도 잘 모르는 사람이고 해서 그냥 적당히 만져서 올려 놓으려는 작품이었던 겁니다. 하지만 의외로 배우진들이 눈에 띄는 상황이어서 포스팅을 안 할 수 없더군요. 일단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괜찮은 연기를 보여준 타이 쉐리던, 최근에 한 솔로 덕...

"Widows" 라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개인적으로 기묘하게 다가오는 작품입니다. 솔직히 스티브 맥퀸의 작품이 그렇게 편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니어서 말이죠. 노예 12년이나 셰임 같은 작품이 모두 좋기는 합니다만, 전부 다 두 번 보기는 정말 힘든 영화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솔직히 지금 소개하는 작품 역시 좀 묘하게 다가오긴 합니다. 이번에는 의외로 상...
1 2 3 4 5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