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화제작발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캐빈 파이기가 스타워즈도 한다데요.

 스타워즈 최근 시리즈는 사실 흥행에서는 그렇게 좋다고 말 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물론 본가도 매우 괜찮고, 로그 원 역시 매우 괜찮게 다가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7 이후로는 흥행에 좀 미묘한 기운이 도는 것도 사실이었죠. 그 결실이 한 솔로로 나타나버렸고 말입니다. 사실 한 솔로는 제가 보기에도 그냥 적당한 정도에 머무른 영화...

"헝거게임"의 프리퀄이 나오는군요.

 솔직히 저는 헝거게임 시리즈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영화 시리즈는 정말 교대로 별로였다 그럭저럭 볼만 했다가 반복되는 시리즈이기도 해서 말이죠. 그나마 마무리는 그래도 영화가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고, 2편은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는 물건이기도 했는데, 정작 1편은 정말 전반만 볼만했고, 3편의 경우에는 인간적으...

최민식의 차기작 이야기가 나왔네요.

 최민식은 최근에는 작품이 좀 줄어든 느낌이기는 합니다. 사실 워낙에 잘 하는 배우이다 보니, 어디에 나와도 크게 문제가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일단 자주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배우중 하나이기는 합니다. 특별시민 때에도 심지어는 영화가 좀 지루했음에도 불구하고, 배우가 잘 해서 살아났다는 느낌이 드는 정도였으니 말입니...

"알라딘" 속편 이야기가 정말 나오네요;;;

 개인적으로 알라딘이 나쁜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솔직히 디즈니의 실사화에 관해서 좀 의문이 생긴 것이 있는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영화적인 느낌이 아주 좋다고 말 하기에는 약간 뜨뜻 미지근한 느낌이었달까요. 물론 이후에 나온 라이온 킹과 비교를 하고 있노라면 인간적으로 너무 다른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기는 했습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솔직히 엄...

이병헌과 송강호가 또 다시 한 영화에 나온다고 합니다.

 오랜만에 새 영화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이병헌과 송강호가 한 영화에 나오는 상황이 되기도 했죠. 이번 영화의 제목은 "비상선언"으로, 항공기의 운항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기장이 판단해서 당장 착륙 해야 한다고 할 때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은 한재림 이라고 하네요. 감독 특성으로 봤...

"앵커" 라는 영화가 나오는군요.

 솔직히 이 작품은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일단 정지연 이라는 분이 감독으로 올라왔는데, 독립영화쪽에서 유명한 사람이라고 하더군요. 다만 제가 독립영화를 그렇게 많이 보는 상황은 아니다 보니 할 말이 많지는 않은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쯤 되면 정말 상업 영화로 데뷔 하는 분위기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는 했죠. 사실 그렇기 때...

디즈니에서 "Raya and the Last Dragon" 라는 애니도 발표 했네요.

 디즈니에서 얼마 전 정말 다양한 정보를 공개 했습니다. 스타워즈와 마블 관련 계획을 줄줄이 꺼내 놓았죠. 하지만 저는 이쪽이 더 기대가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라야 라는 전사가 마지막 용을 찾아가는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용이 뭔가 마이 리틀 포니 느낌인데 말이죠;;;

"새콤달콤" 이라는 영화도 나오는군요.

 이 영화에 관해서는 할 말이 없기는 합니다. 일단 나오는 배우들은 좀 그래도 묘하긴 하더군요. 채수빈과 장기용이 이 영화에 나오는 상황입니다. 연애를 시작했지만, 생활 문제로 인해서 멀어지는 사람들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감독이 이계벽이라고 하더군요.

제임스 완이 새 공포영화에 제작자로 들어가는군요.

 개인적으로 제임스 완 감독이 정말 능력이 있는 감독이라는 사실은 알지만, 그래도 공포 영화에서 워낙에 좋은 능력을 보여주는 사람이기에 그쪽으로 기대하는 지점들도 좀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아무래도 제작자로 물러선 다음에 속편이 나오는 상황이 되면 이상하게 작품 상태가 미묘해지는 것이 아쉽긴 하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컨저링 시리즈는 어찌어찌 나...

"서치"가 속편이 나오는군요.

 개인적으로 서치는 그렇게 기대를 안 한 영화였습니다. 비슷한 특성을 지닌 영화중 "언프렌디드 : 친구 삭제"를 너무 재미 없게 본 상황이어서 말이죠. 솔직히 남의 컴퓨터 화면 지켜보고 있는게 그렇게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아니라서 말입니다. 하지만 의외로 북미에서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았고, 그 평가 덕분에 드디어 이런 스타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