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화캐스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데이빗 크로넨버그, 신작이 또 나오는군요.

 데이빗 크로넨버그는 대단한 감독입니다. 플라이라는 기괴한 영화로 제 기억속에서는 굉장히 거부감이 드는 감독이었다가, 갑자기 스파이더와 폭력의 역사로 엄청난 리얼리즘과 폭력석으로 해서 제가 좋아하는 감독으로 순식간에 바뀌었으니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번 영화는 좀 다른 영화입니다. 아직까지 확실히 제목이 결정이 된 영화는 아닌데, 굉장히 특이...

존 파브로, 어쨌건 아이언맨 3에는 나온다?

 존 파브로는 분명히 괜찮은 감독이기는 했습니다. 아이언맨1 이라는 영화로 마블의 게보를 잘 설정을 했죠. 물론 아이언맨2는 제약 사항으로 인해서 아무래도 한계가 많이 보이는 영화였고, 카우보이와 에일리언은 아무래도 문제가 굉장히 심각한 부분이 있어서 말이죠. 하지만, 중요한건 그가 아이언맨 시리즈에서 경호원이자 운전수 역할을 하는 해피 호건 ...

토르2의 새 악역은?

 마블은 어벤져스로 해서 다시 새 활력을 얻었습니다. 전작들이 계속 처지는 분위기가 있어 보였는데, 결국에는 어벤져스에서 그대로 잘 해결을 했으니 말입니다. 결국에는 각자의 이야기가 또 나오고, 토르2가 나오는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헐크의 확정되지 않은 속편이 더 기대가 되기는 하는데, 아무튼간에, 이 영화는 과연 무엇을 보여줄...

이병헌과 캐서린 제타존스가 "레드2"에 캐스팅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레드는 의외로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나름 소소한 재미로 채워진 그런 영화였죠. 이야기가 그러헤 단단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영화가 이야기가 단단한 맛에 보는 영화는 절대 아니니 말이죠. 아무튼간에, 나름대로 흥행에서 재미를 좀 봤는지 결국에는 속편이 나온다고 합니다. 게다가 이번에는 캐서린 제타존스와 이병헌이 이 영화에 같이 첨여를 한다고 하네...

타잔도 3D가 나오나?

 개인적으로 타잔이 어쩌고 하는 이야기는 거의 모릅니다. 제가 기억하는 타잔은 오질 디즈니에서 만든 물건과 동화책 정도가 다죠. 솔직히 이 정도만 가지고 기억을 하는 통에, 스토리도 거의 기억을 못합니다;;; 아무튼간에, 이 작품이 3D가 된다고 하네요. 이 영화의 특징은 역시나 3D이며, 배우들도 또 다 따로 캐스팅이 된다고 합니다....

존 허트라는 배우의 최근 모습......

 존 허트라는 이름은 많은 분들에게는 생소하실 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설명하면 쉽죠. 에일리언 1편에서 배에서 에일리언 튀어나오는 양반이면서, 인디아나 존스에서 미쳐버렸다가 제 정신 나중에 찾은 그 양반입니다. 최근에는 봉준호 감독과 작업중이죠. 저는 이 배우가 좋습니다. 특히 브이 포 벤데타에서 보여줬던 연기가 대단했었거든요. 이번에...

스티븐 카렐의 또 다른 신작은.....동화책???

 스티븐 카렐은 정말 좋은 배우입니다. 물론 초반에 "40살까지 못해본 남자"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좀 불편한 구석이 있기는 했습니다만, 최근으로 올 수록 정말 좋은 느낌을 가진 배우죠. (물론 그가 나온 에반 올마이티의 경우는 정말 아쉬운 그런 영화이기는 했습니다. 분명히 잘 할 수 있는 영화인데, 너무 못했다는 생각이 드는 그런 면이 있어서 ...

잠자는 숲속의 공주, 실사화?

 최근에 계속해서 동화책을 기반으로 해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방식의 작품들이 마구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솔지깋 그 작품들이 자 정상인지는 좀 애매하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워낙에 엉망인 작품들도 줄줄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이 영화는 과연 어던 스타일이 될 지는 솔지히 잘 모르겠는데, 아무튼간에, 잠자는 숲속...

다이하드5가 나오기는 나오네요;;;

 솔직히 얼마전 까지만 해도 도저히 다이하드5의 소식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4편이 괜찮아 보이기는 하는데, 아무래도 더 나온다는 건 좀 어려워 보인다는 점이 있어서 말이죠. 게다가 러시아가 어쩌고 하는 이야기를 들어 보니 솔직히 이건 좀 아니다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말입니다. 그런데, 배우들 캐스팅 이야기까지 줄줄...

캐리가 리메이크?

 개인적으로 스티븐 킹의 캐리 라는 작품은 굉장한 충격이었습니다. 그 전 까지만 해도 스티븐 킹의 작품이 뭔가 좀 안 먹힌다는 느낌이 강해서 말이죠. 아무래도 그렇다 보니 캐리는 제 책 읽는 것에 관해서 나름대로 굉장히 강렬한 터닝포인트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캐리가 극장판이 있다고 해서 찾아 봤는데, 자그마치 브라이언 드 팔마의 작품...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