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화트레일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Rocketman" 이라는 작품입니다.

 이 영화를 기대하게 된 이유는 사실 이 영화의 배우때문이 아닙니다. 이 영화가 다루는 인물이 바로 엘튼 존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정말 다양한 음악에 대한 전기 영화가 나오는 상황인데, 이번에는 엘튼 존 이라는 점 덕분에 기대가 되는 지점들이 있는 것이죠. 물론 아직 살아있는 양반이기 때문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는 좀 생각해볼만한 문제이기...

"BACK STREET GIRLS" 포스터와 예고편 입니다.

 이 작품에 관해서는 들어 본 적이 있기는 합니다. 다만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그렇게 찾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한 것은 아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넷플릭스에 애니메이션이 줄줄이 올라와 버렸고, 언젠가 보려고 마음은 정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넷플릭스에 다른 작품이 워낙에 볼 것이 많은 데다가, 제가 약간 이런 스타일의 작품을 힘들어 하는 지점들이...

토미 위소의 새 영화, "Big Shark" 입니다.

 솔직히 토미 위소는 뭔가 알 수 없는 인물입니다. 더 룸 이라는 정말 해괴한 작품으로 유명해지기는 했는데, 이상하게 영화에 대한 분석을 잘 해 내는 힘을 보여준 바 있기도 하고, 이런 저런 다른 작품에서 묘하게 부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반대로 더 룸을 까는 유튜버를 탄압하는 죽어도 웃지 못할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는 ...

"CAPTIVE STATE" 트레일러 입니다.

 이 작품의 경우에는 갑자기 등장해서 궁금한 작품으로 등극한 케이스 입니다. 사실 이 영화를 궁금하게 만든 존재는 영화에서 좀 묘하게 나오는 배우중 하나인 존 굿맨 때문이죠. 존 굿맨이 아주 좋은 영화에만 나온 것은 아닌데, 그래도 괜찮은 작품들에 꽤 등장한 데다가, 대부분의 영화들이 제게는 그래도 꽤 괜찮게 다가오는 지점들이 있었던 상황이기도...

앤 해서웨이 + 레벨 윌슨, "THE HUSTLE" 이라는 작품입니다.

 개인적으로 레벨 윌슨의 코미디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기는 합니다. 페인 앤 게인에서 나온 코미디나, 하우 투 비 싱글에서 나온 모습은 좋은데, 정작 피치 퍼펙트에서는 매우 불편하게 다가오는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이 영화에 앤 해서웨이가 나온다고 해서 좀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기는 한데, 솔직히 앤 해서웨이도 이상한 경우에는 정말 이상해...

J.R.R. 톨킨 전기영화, "TOLKIEN" 입니다.

 솔직히 톨킨에 대한 전기 영화가 왜 안나올까 생각은 해 봤습니다. 크리스토퍼 로빈이라고 불리웠던 사람과 아예 곰돌이 푸의 원작자에 대한 영화도 나왔고, 원더우먼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전기 영화 비슷한 물건도 나온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톨킨의 인생을 생각 해보면 영화화 하기에 난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꽤 흥미...

"알라딘" 실사판 예고편 입니다.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해야겠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 예고편을 보면서 다른 생각만 줄창 들었는데, 그도 그럴 것이 이걸 쓰는 날에는 정말 개고생을 했기 때문입니다. 안 써지는 리뷰를 억지로 부여잡고 쓰고, 혼자 앉아 있는 상태에서 억지로 모든 것을 끌고 가는 상황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이 수도 없이 벌어지기는 하지만, 이래저래 심적으로...

약간은 독특한 음악 영화, "Yesterday" 입니다.

 이 영화의 감독은 대니 보일입니다. 대니 보일의 음악 영화라니 어딘가 묘하게 다가오기는 하는데, 더 묘한 것은 이 영화에서 다루는 것이 비틀즈라는 사실입니다. 스토리가 좀 웃기는데, 갑자기 한 사람 외에는 비틀즈의 노래를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솔직히 매우 간단한 아이디어이기는 한데...

"명탐정 피카츄" 예고편 입니다.

 이 영화는 정말 미묘하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기대를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매우 두려운 영화이기도 하죠. 매력이 없지는 않을 것 같은데, 동시에 걱정하게 만드는 구석이 굉장히 많은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다른 것보다도 일부 포켓몬 디자인이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말입니다. 특히나 두 포켓몬이 그런데, 둘 다 예고...

니콜라스 빈딩 레픈의 신작, "Too old to die young" 예고편 입니다.

 솔직히 이 작품은 좀 걱정의 대상이기는 합니다. 니콜라스 빈딩 레픈이 드라이브라는 매우 걸출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데에는 성공을 거뒀습니다만, 이후에 나온 두 작품이 모두 이상하다는 느낌이 너무 강해서 말입니다. 소위 말 하는 영상뽕에 취해서 스토리는 신경을 전혀 쓰지 않는 그런 상황으로 보였다고나 할까요. 그간 나온 영화들을 생각 해보면 드라...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