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옷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옷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펑크룩으로 넘어갔습니다. 너무 사고 싶었거든요. 옛날 생각도 나고. 우선 셔츠 입니다. 인터넷에서 그냥 볼 때는 몰랐는데, 실크더라구요;;; 그리고 바지는......어머니가 질색을 하시더군요. 뭐, 그래도 제 마음에 드니까요.

옷을 샀습니다.

 이번에는 좀 묘한 물건입니다. 사실 굉장히 궁금해 하던 지름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뭐 항공 점퍼입니다. 어께 패치가 좀 재미있죠. 가슴에 써 있는 글귀가 보이는 분들은 벌써 감을 잡으셨을 거라는 생각도 듭니다. 뭐, 그렇습니다. 캡틴 마블 나왔는데, 이 디자인이 제일 좋아보여서 말이죠. 패치를 둘 중 하나 붙이게 선택 하게 되어 있더라구요. 이거 보다...

옷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이 때가 되면 간간히 옷을 좀 사죠. 우선 조거 트레이닝 팬츠 입니다. 저번에 너무 타이트한걸 사서 좀 고생했는데, 이번에는 많이 크더군요. 사실 그래서 마음에 들긴 합니다. 그리고 남성용 레깅스 입니다. 기모 들어간걸 살까 했는데, 제가 추위는 덜 타서요. 이번에는 블랙 팬츠 위주네요. ...

옷을 더 샀습니다.

 오랜만에 옷을 더 샀습니다. 사실 블러디캣이라는 데에서 샀는데, 여기 옷들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말이죠. 문제는......이제 접으신다 더라구요 ㅠㅠ 우선 남방 입니다. 솔직히 이 디자인 좋더라구요. 그리고 티셔츠 입니다. 제가 좀 몸집이 있어 작을까 했는데, 역시나 빅사이즈의 위엄......저 한테도 크더라구요;;;&nb...

크리스마스 선불 새번째! 옷을 더 샀습니다.

 오늘은 여름 반팔과 긴팔 범용으로 입을 물건을 하나 샀습니다. 긴팔은 아무 무늬 없는 걸로 샀습니다. 다만 슬림형이다 보니 사이즈를 크게 샀는데도 딱 붙더라구요;;; 가장 적당한 사이즈의 반팔이었습니다. 제가 가슴쪽 뼈가 좀 튀어 나와 있는 바람에 일반적인 사이즈보다 약간 크게 입는데, 거기에 맞는 물건이었죠. 그리...

한참 늦은 가을 옷 장만 이야기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가을 옷을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제 돈 주고 옷 사는 일이 정말 드문데, 올해는 그러기 힘들더라구요. 우선 맨투맨 티셔츠 입니다. 저 색에 맞는 하의를 찾아야 하는데, 사실 그게 좀 애매하더라구요;;; 정말 베이직한 후드티 입니다. 위 두벌을 산 이유는 간단합니다. 베이직한 가을옷의 상태가 전...

미국에서 사온것들 14, 옷들입니다.

 솔직히 뭔가 패셔너블한 것은 아닙니다. 나름 덕질이 발휘된 것들이죠. 우선 항공점퍼 입니다. 180달러짜리 입니다. 의외로 이뻐서 샀습니다. 등판에는 아폴로 시리즈 로고들이 전부 자수로 박혀 있더군요. 이건.......설명 않겠습니다. 정말 많이도 사긴 했습니다. 옷들도 돈이 꽤 들었고 말입니다. 마지막껀 빼고 말이죠.

책을 더 샀습니다.

 오랜만에 책 구매 포스팅 입니다. 이번에는 빈칸 채우기 일환이죠. 우선 비밀 결사 입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부부 탐정 시리즈중 하나죠. 에지웨어경의 죽음 같은 경우는 드라마로 먼저 봤네요. 애거서 크리스티 작품중 꽤 유명한 작품인 3막의 비극 입니다. 제가 정보가 별로 없는 작품중 하나인 골프장 살인사건 ...

아이패드를 가지고 다니는 한가지 방법.......

 아이패드는 미국에서 정말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사실, 저도 최근 업무적 사항들을 보고 있자니, 아이패드가 슬슬 필요해 지고 있어서 말이죠. 외근은 많은데, 정작 시스템 자체는 많은 퍼포먼스를 필요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자니,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노트북이 너무 무겁더라는;;; 그런데, 뉴욕의 한 디자이너가, 웃자고 이런...

드디어 온 두개의 바지.......

 개인적으로 나이가 분명히 더 들어가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는 20대 중반인 관계로 가끔은 파격을 시도해 보고 싶을 때가 생깁니다. 얼마 전 셔츠들이 그 전초전이었다면 이번 바지들은 본편이 되었다고 할 수 있는 거죠. 우선, 이 사진으로는 잘 안 보입니다만, 부츠컷입니다. 바닥에 안 놓고 찍은 이유는, 이미 세탁기에 한 번 들어갔기 때...
1 2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