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음악리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파스텔뮤직 10주년 앨범 New Days & New Beginning 리뷰

 데체 얼마만의 음반 리뷰인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이런 상황이 나리라고는 생각도 안 하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음반으로 안 들어오고 파일로 들어오게 되면 리뷰를 안 쓰게 되더군요. 사실 그런건 있습니다. 음반이라는 물리적인 스타일이 가진 묘한 매력이라는 것 말인데, 이게 사진을 찍고, 이 속에는 뭐가 들어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들...

Besweet 2집 - 새 폴더(New Folder) 리뷰

 대체 얼마만의 음반 리뷰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음반을 몇 개 사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OST를 구매하다 보니, 솔직히 곡애 관해서 리뷰를 할 상황은 거의 안되더군요. 사실 시간도 거의 없고 말입니다. 아무래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금까지 산 책도 거의 리뷰를 안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조만간 정말 많은 시리즈로 무장하고 있는 스카페타 시리...

Southway - Changing World EP 리뷰

 요즘 음악에 고나해서 이야기를 할 때 가장 어려운 것은, 의외로 작은 음악이 갑자기 커질 때가 있다는 점 일겁니다. 10cm라는 그룹이나 옥상달빛 같은 팀 역시 굉장히 묘하게 시작을 했다가, 전 결국 빠져들고 말았고 말입니다. 여기서 더 애매해 지는 것은 상업적인 성공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때와, 에너지적인 면에 관해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

스즈키 츠네키치 (鈴木常吉)-물고기 비늘(ぜいご) 리뷰

 대체 얼마만의 음반 리뷰인지 모르겠습니다. 약간의 변명 비슷한 부분을 이야기 하자면, 그동안 음반과 너무 거리가 먼 인생을 살아 왔습니다. 아이폰에서는 거의 팟캐스트만 듣고 있었고, 그 외의 음악이라고 한다면, 정말 농담에 가까운 음악만 듣고 있었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음악 구매는 거의 음원 구매라고 해야 할 정도이고 말이죠. 솔직히 음원 구...

올라퍼 아르날즈(Ólafur Arnalds) - Living Room Songs + Dyad 1909

 솔직한 고백으로 시작을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전 기본적으로 북유럽 음악에 관해서 아는 것이 별로 없습니다. 제가 아는 북유럽 음악은 과거 스타일과 고대 켈트어 내지는 웨일즈어로 대변이 되는 전통 음악에 국한이 되어 있죠. 아무래도 이런 스타일에 있어서 제가 현대음악에 관해서 그다지 크게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점이 아무래도 좀 문제도 있고 말입니다. 제...

그레이스 - MIRACLE 리뷰

 솔직히 저는 CCM을 자주 듣는 편은 아닙니다. 분명 저는 기독교인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음악보다는 기도와 성경의 문구로서 자신을 성찰하는 계기를 주로 삼는 타입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다른 부분보다, 특정 찬송가가 독일의 애국가라는 사실에서 그냥 웬지 이질감 느껴지는게 있어서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제게는 CCM은 아무래도 워낙에 일정...

"나희경 - 나를 머물게 하는" 리뷰

 솔직히 전 보사노바를 자주 듣는 편은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보나노바는 분명히 스스로의 에너지를 가지고 있고, 또 그만큼의 가장 묘한 음악적인 면이 있고, 가장 충격적인 부분들이 연결이 되어서, 음악적으로 그 무엇이 가장 재미있는 것들이 이 영화의 맛이라고 할 수 잇는 겁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제게는 굉장히 미스테리한 맛이 있는...

셰인 - Shayne's World 리뷰

 솔직히 전 위대한 탄생이나, 슈퍼스타K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물론 나는 가수다는 꽤 재미있게 보는 편이기는 합니다만, 그게 다죠. 사실 예능이나 그런 것들을 거의 안 보는 상황이기도 해요;;;) 하지만, 이 오디션 프로그램의 음악들은 꽤 찾아서 듣게 됩니다. 실제로 숨은 실력자들이 음악을 만들어 가면서, 자신...

리틀 앤 애슐리(Little & Ashley) - Stole My Heart + Singles 리뷰

 솔직히 그렇습니다. 이 리뷰를 쓰면서 이 그룹에 관해서 이 정도로 사전 정보가 없는 경우도 드물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것은 단 하나, 이 그룹이 아마존 킨들 발매와 굉장히 많은 연관이 있으며, 당시에 이런 부분에 관해서 도전하는 사람이 굉장히 많았다는 점, 그리고 이 그룹이 이 상황에서 의외로 깅장히 눈에 띄는 것들이 많았다는 점 정도가 ...

팔드로(8dro) - Already Know 리뷰

 솔직히 전 팔드로의 음악을 제대로 본 적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해외 음악에 좀 더 접근이 되는 그런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제가 직접적으로 새 음반에 도전하는 자세는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제가 직접적으로 들춰 내는 것은 솔직히 그렇게 기쁜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음악은 쏟아져 나오고 있...
1 2 3 4 5 6 7 8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