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이준익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이준익 감독의 "자산어보" 캐스팅이 확정 되었더군요.

 솔직히 이준익 감독은 최근에 좀 상황이 좋지는 않았습니다. 평가들이 좀 별로거나, 아니면 흥행이 미묘했거든요. 둘 다 이거나요. 아무튼간에, "자산어보" 라는 작품을 만듭니다. 제목에서 보이듯이 정약전이 자산어보 집필하던 시절 이야기라고 하네요. 설경구와 변요한이 이 영화에 나올 거라고 합니다.

이준익이 또 다른 신작을 만드는군요.

 이준익 감독은 활동이 정말 많으면서도 영화 편차가 상당히 심한 감독이기에 좀 미묘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솔직히 나름 괜찮은 작품들도 꽤 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그렇지 않은 작품들도 만만치 않게 있었던 것이 사실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솔직히 이번 작품이 좀 걱정 되는 지점들이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그만큼 이 영화에 관해서...

"박열"이 블루레이로도 나오네요.

 솔직히 이 영화는 좀 묘하긴 합니다. 괜찮아 보이긴 했는데, 두고두고 다시 볼 영화인가에 관해서는 미묘한 느낌이 있어서 말입니다. 그래도 디자인은 멋지긴 하네요.[스페셜 피쳐]# Commentary by 이준익 감독, 이제훈, 최희서, 김준한, 김성철 프로듀서# Commentary by 이준익 감독, 배제기, 윤슬, 정준원, 백수장,...

김고은의 차기작이 결정되었습니다.

 김고은은 상황이 참 묘하기는 합니다. 도깨비로 인기를 제대로 회복하기는 했습니다만, 영화판에서는 오히려 은교 이후에 영화들이 전부 상황이 좋지 않아서 말입니다. 그나마 차이나타운 같은 영화에서 연기는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영화가 워낙에 나빴던 상황이고, 협녀 같은 영화에서는 아예 제대로 된 연기도 못 한 상황이 되어버렸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

'박열" 메인 예고편입니다.

 솔직히 이 작품에 관해서는 사실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준익 감독의 신작이라는 사실과, 최근에 만들기 시작한 근대 시대극중 또 한 편이라는 점 정도가 이 영화라고 할 수 있죠. 솔직히 이 영화에 관해서 나름 궁금한 상황이기는 한데, 그렇다고 해서 좋다고 말 하기에는 아무래도 미묘한 구석이 있기도 해서 말이죠. 아무튼간에 그래도 상...

동주 - 우정과 시대, 그 두 가지 이야기

 2월에 가장 많은 영화가 기대작으로 올라가 있는 주간이 바로 이번주 입니다. 덕분에 뭘 빼야 하나에 관해서 상당히 고민을 할 수 밖에 없었죠. 그렇게 다 빼고 났는데도 네 편이 살아 있는 것은 좀 놀라운 일이기는 합니다. 솔직히 이 중에서 가장 미묘하게 다가오는 것이 아무래도 이 영화와 외국산 영화가 한 편이 더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하지...

이준익 감독의 신작, "동주" 예고편입니다.

 저는 이래저래 이준익 감독의 영화에 관해서 사과를 해야 하는 입장이기는 합니다. 다른 것 보다도 이 영화 전에 사도 라는 영화에 관해서 아무래도 좀 걱정을 했던 것이 사실이라서 말입니다. 하지만 결국 영화 자체는 꽤 잘 나왔고, 그 이전 작품들에 관해서는 아무래도 미묘하게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고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번에도 상당히 ...

사도 - 정공법으로 밀어붙이는 심리물

 솔직히 이번주에는 영화를 한 편만 보게 될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상 만사가 그렇게 되는 경우가 많지 않고, 갑자기 영화가 추가 되는 경우가 있죠. 이 경우가 바로 그런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봉이 1주일 남겨진 상황에서 이 오프닝을 쓰고 있는 상황이죠. 물론 제가 뒤를 돌아보지 않았다는 것도 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

송강호가 왕으로 나오는 사극, "사도" 티져 예고편입니다.

 이 영화 이야기를 다시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제 입장에서는 몇몇 해괴한 이야기를 들었던 지라 그쪽으로 영화를 구성했으면 정말 볼만했을 거라는 생각도 들어서 말이죠. 무슨 이야기인지 궁금하시다면 사도세자 싸이코패스 설을 검색 해보시면 됩니다. 아무튼간에, 이번 영화는 최대한 정석으로 밀고 나가는 분위기인 듯 합니다. 그쪽도 나쁘다고 생각하지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복잡한 이야기에 힘에 부치는 추진력

 드디어 리뷰가 미친듯이 올라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제 인생 최초로 블루레이 타이틀을 보고 쓰는 리뷰까지도 올라가게 될 터인데, 이건 아마도 두개로 나눠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무래도 타이틀 리뷰이다 보니 작품 자체에 관한 이야기와 타이틀에 관한 이야기로 나눠야지 싶어서 말이죠. (그런 의미에서, 지금 노트북이 상태는 매우 짜증납니다;;; 어째...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