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정유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좋지아니한가" DVD를 구했습니다.

 이 영화는 일종의 성배였습니다. 찾을 수 없던 물건이죠. 심지어는 대여용만 나왔구요. 하지만 결국 포장도 안 뜯은걸로 구했습니다. 대여용이다 보니 아무래도 포스터를 그대로 써먹었습니다. 서플먼트 전무! 어쩔 수 없죠. 디스크도 동일 이미지 입니다. 정말 대단한 영화이기는 하죠. 솔직히 당대 흥행은 별로인데,...

"82년생 김지영" 포스터들 입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이미 10월인데, 아직 10월 개봉 예정이라고만 써 있는 물건들이기는 해서 말이죠. 이 영화, 정말 어떻게 될 지 궁금하긴 합니다.

"82년생 김지영" 스틸컷 입니다.

 이 영화도 슬슬 공개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꽤 궁금한 작품이기도 하죠. 크롬은 여러장 추가가 안 되어서 너무 불편하네요;;; 누가 표준을 안 지킨건지 감이 안 옵니다.

"염력" 캐릭터 포스터들입니다.

 연상호 감독은 재미있는 감독입니다. 애니메이션은 제가 아는 중에 가장 강려한 모습을 가져가는데, 실사는 일반 관객 친화적이거든요. 포스터들이 솔직히 영 엉망이네요.

"지나가는 마음들: 더 테이블" 이라는 작품이 나옵니다.

 일단 바로 소개 들어가자면, 이 영화는 김종관 감독의 작품입니다. 한 카페에서 네 인물들이 겪는 일들을 다룬 옴니버스식 영화가 될 거라고 하더군요. 각 에피소드에는 한 명의 여배우가 주연을 맡을 예정이며 각각 한예리, 정유미, 정은채, 임수정이 맡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 런칭 예고편입니다.

 연상호 감독이 결국 실사로 넘어오게 되었습니다. 이미 보신 분에 의하면 정말 대단한 영화라는 이야기를 하시던데, 일단 저는 그래서 기대를 걸고 있는 쪽입니다. 다만 연상호 감독의 그간 행보를 생각 해보면 극장에서 정말 지옥같은 경험을 하게 될 거라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그만큼 관객에게 매력이 있지만, 동시에 매우 힘든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

공유 + 정유미, 게다가 연상호까지......"부산행" 촬영장 사진입니다.

 저는 현재 연상호 감독의 서울역을 무척 기다리고 있습니다. 돼지의 왕에서도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그 이후에 사이비 역시 절대로 무시할 수 없는 영화였으니 말이죠. 서울역 역시 기대작인 상황입니다. 이번에는 대한민국을 뒤덮은 바이러스 때문에 부산으로 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하네요.

우리 선희 - 찌질하지만은 않은 세 남자 이야기?

 홍상수 감독 영화를 1년에 거의 두 편을 볼 수 있으리라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습니다. 이번이 정말 대표적인 경우가 되었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죠. 개인적으로 이 영화의 경우에는 상당히 독특한 경우라고 할 수 있는데, 솔직히 이 영화의 개봉관을 찾아다니는게 그렇게 어려운 상황은 아니라서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그래도 가까운 극장에서는 ...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 나옵니다 "우리선희" 사진들입니다.

 홍상수 감독은 정말 꾸준한 감독입니다. 1년에 최소 한 편은 극장에 걸리고 있는 상황이니 말이죠. 게다가 영화 자체는 또 굉장히 독특하고 말입니다. 남자들이 다 찌질하다는 공통점도 있고 말입니다. 웃기는게, 이 작품에는 아예 거의 홍상수 드림팀에 이제는 정재영씨까지 나오더군요. 정말 무섭게(?) 밀어붙이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른나라에서 - 동음이의어?

 뭐, 그렇습니다. 홍상수 감독님의 영화입니다. 놓칠 이유가 없죠. 그냥 보러 온 겁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만큼 기대를 많이 한 영화도 그렇게 많지는 않거든요. (심지어는 이 영화의 특성상 흔히 영화관에서 기대를 하는 기대점과는 좀 거리가 멀기도 했습니다.) 아무튼간에, 결국에는 이 영화가 국내에도 공개가 되었고, 전 즐거운 마음으로 이 영화...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