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제프리디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책을 더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신간 구매들입니다. XO라는 작품입니다. 제프리 디버의 캐틀린 댄스 시리즈죠. 제프리 디버 신간이 나온건 모르고 있었다가, 결국 샀습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5번째 책인 세븐 다이얼스 미스터리 입니다. 이 시리즈에서 몇 안 되는 신간 구매죠. 이번에도 주로 빈칸 채우기로 갔네요.

옥토버리스트 - 반전은 거꾸로 해도 반전

 솔직히 전 이 책의 존재를 완전히 잊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킬룸 외에는 그다지 눈에 들어오는 상황이 아니었달까요. 아무튼간에, 제프리 디버의 팬인 만큼 결국에는 이번 책도 지르고 말았습니다. 이 외에도 상당히 많은 책들이 예상 명단에 올라가 있는 가운데, 아무래도 개인적으로 눈에 띄는 책들에 관해서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책을 잔뜩 질렀습니다.

 도저 정가제 다가오기전에 마구 질렀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할 수 없는 일들이죠. 우선 경찰 혐오자 입니다. 구간이지만 그렇게 싼 책은 아니더군요. 에키벤 시리즈가 15권으로 끝난줄 알았더니 그 속편이 또 나왔더군요. 삼총사도 질렀습니다. 3권 분할이 있고 두 권 분할이 있던데, 두 권 분할로 샀네요. 잊고...

킬룸 - 국가를 상대하는 법과학?

 오랜만에 제프리 디버 신작 이야기를 다루게 되어 기쁩니다. 개인적으로 몇몇 작가들의 경우 국내 출간이 된다고 하면 기다렸다가 바로 사는 편인데, 제프리 디버는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말 할 수 있죠. 솔직히 이번 작품의 경우에는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하기는 했습니다만, 그래서 더 빨리 읽어볼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기쁩니다. 물론 최근에 직...

도로변 십자가 - 조용하지만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드디어 다시금 책이 마르지 않는 샘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사실 최근에 영화가 많았던 통에 아무래도 한계가 굉장히 많기는 했습니다. 게다가 이 외에도 또 질러버린 것들도 꽤 있었고 말입니다. 심지어는 몇몇 도서에 관해서는 리뷰도 안 했을 정도로 말입니다. 하지만, 제프리 디버의 작품의 경우는 한 번쯤 다시 이야기를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버닝 와이어 - 또 한 번의 긴장감과 특별함

 최근 두 출반사에서 계속 제프리 디버의 책이 쏟아져 나오면서 계속 제 지갑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습니다. 사실 기쁜 일이죠. 그만큼 제가 좋아하는 작가의 책이 쏟아져 나온다는 이야기 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한계가 느껴지는건 어쩔 수 없더군요. 무엇보다도, 이런 식으로 해서 아직까지도 못 사고 있는 책들도 아직 많고 말입니다. 제가 노...

책을 여러권 구매 했습니다.

 오랜만의 책 지름 사진입니다. 사실 그 사이에 굉장히 많은 책을 질렀습니다만, 그동안 가장 큰 흐름의 책들만 공개를 하려고요. )사실, 그동안 산 책을 다 기억을 하지는 못해서 말입니다;;;) 제프리 디버의 신작인 도로변 십자가 입니다. 또 리뷰할 책이 한 권 늘었네요. 크리스티앙 자크의 모차르트 입니다. 솔직히 아닐 줄 알았는데, 이번에도 이집트의 ...

엣지 - 심리전의 힘!

 뭐, 그렇습니다. 제프리 디버의 작품이죠. 드디어 또 다시 미칠듯한 애정이 돋는 그런 책으로 돌아 온 겁니다. 솔직히 지금 상황엥서는 이 책 리뷰를 하는 것이 그렇게 기쁜 일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주변 상황이 그렇게 좋은 상황은 아니라서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지금 이 상황에서는 결국에는 구해야 할 것들이 굉장히 많은 것들이 있어서 말이죠. ...

007 카르트 블랑슈 - 소설도 새로운 본드의 모습을 받아들이다

 이 책에 관해서 왜 아직까지도 리뷰를 안 하고 있었는지 이유가 기억이 안 납니다. 다 읽은지도 꽤 됐고, 동시에 작가는 제프리 디버이고, 내용은 제임스 본드 이야기인데, 왜 아직까지도 제가 내버려 두고 있었는지 기억이 전혀 안 납니다. 제가 아마 당시에 애정이 좀 식으면 하자 라는 생각을 했던 모양인데, 그냥 밀고 가려구요. 솔직히, 이 문제...

새 책을 한 다발 구매를 했습니다.

 솔직히 뭐, 그런 겁니다. 사실 이 책들 말고 다른 책을 사려고 했습니다만, 하나는 제가 좋아하는 시리즈이고, 다른 하나는 제가 좋아하는 작가여서 말이죠;;; 게다가 이번에는 상당히 괜찮은 내용의 잡지도 하나 있어서, 결국에는 구매를 하고 말았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