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존그리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책을 또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책을 안 사고 배길 수가 없더군요. 우선 "소송사냥꾼" 입니다. 존 그리샴도 계속해서 모으고 있죠. 이번에 새 피너츠도 질렀습니다.안 사고 넘어갈 수 없는거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흡수 하고 있는 겁니다.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샀습니다. 어째 참을 수가 없더군요. 우선 시어도어 분 2 입니다. 이 시리즈도 일단 출간 된 데 까지는 다 샀네요. 이 책은 엄밀하게 산 것은 아니기는 합니다. 도서관 루트를 통해 얻은 책이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는 것이죠.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그것도 한 작가 것만 말이죠. 존 그리샴의 어필 입니다. 이 책은 고민이 좀 있기는 했습니다만, 가격이 너무 싸서 샀습니다. 존 그리샴 베스트 컬렉션중 하나인 유언장 입니다. 이 책은 정말 한 번 읽어보고 싶어서 말이죠. 그렇습니다. 존 그리샴도 모으고 있는거죠.

책을 또 질렀습니다.

 그렇습니다. 얼마 전에 정리를 했건만, 또 사고 있네요;;; 우선 존 그리샴의 이노센트 맨 입니다. 어쩌다 보니 이번에 구매하게 되었죠. 닥터 스트레인지 : 서약도 이번에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다양하게 늘리는 상황이죠.

책을 질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질렀습니다. 우선 사기꾼 입니다. 존 그리샴 작품이죠. 불법의 제왕도 이번에 들이게 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존 그리샴도 슬슬 모아가는 상황이 되어버렸네요.

책을 더 사들였습니다.

 오늘도 산 책 입니다. 여전히 싼 것들만 찾아다니고 있죠. 일단 최후의 배심원 입니다. 존 그리샴도 계속 때우고 있죠. 엘릭시리의 미스테리쪽인 어두운 거울속에 입니다. 번역이 나쁘지 않아서 이쪽 계열도 사들이고 있죠. 같은 회사에서 나온 영국식 살인 입니다. 이 책은 정말 궁금했는데, 이제야 읽게 되네요. 뭐, 그렇습니다. 여전히 빈칸 채우기에 매달리...

책을 샀습니다.

 스트레스가 많으니 점점 쇼핑으로 풀어가고 있습니다. 우선 어벤저스 디스어셈블드 입니다. 오랜만에 그래픽노블이네요. 주변에서는 별로 추천하지 않는 책이기는 합니다만, "제다이의 역습" 책도 샀습니다. "Y의 비극"은 재구매 입니다. 존 그리샴의 "소환장"도 샀습니다. 뭐, 계속해서 사들이는 중이죠.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꽤 많이 구입 했습니다. 우선 윌리엄 디트리히의 "로제타의 키" 입니다. 이 양반 시리즈도 결국 다 사게 되었습니다. 팩션 계통이기는 한데, 이집트 관련이다 보니 손이 안 갈 수가 없더군요. 걸 온 더 트레인은 이번에서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궁금해서 이미 읽었고, 소장할만 하다라는 판단이 내려져서 말이죠.&n...

"런어웨이" DVD를 샀습니다.

 이 영화도 결국 입수하고 말았습니다. 배우진이 정말 빵빵한 영화입니다. 블루레이도 나오기는 했는데, 이 타이틀의 구매가가 결국 DVD로 향하게 만들었죠. 서플먼트는 꽤 괜찮은 편입니다만, 정작 음성해설에 한글자막이 없습니다. 디스크 디자인은 액션 영화처럼 나왔습니다만, 법정 영화에 더 가까운 편이죠. 내부는...

책을 구했습니다.

 오늘은 산 책은 아닙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해서 무료로 집에 들어온 책들이죠. 우선 존 그리샴의 어소시에이트 입니다. 존 그리샴 작품들이 이상하게 계속 모으게 되더군요. 제 인생 최초의 파울로 코엘료 작품인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입니다. 이 작품을 본 적이 없어서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유명한 두 작가의 작품이네요.
1 2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