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츄리안 켄디데이트" DVD를 샀습니다.

 이 타이틀도 결국 사들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왜 지금까지 버텼나 싶은 작품중 하나이죠. 참고로 제가 산건 리메이크판 입니다. 서플먼트 리스트가 참 빡빡한데, 음성해설 있는 줄은 틀어보고서야 알았습니다. 디스크 디자인은.......좀 무섭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계속 사다 보니 결국 이 타이틀까지 오게 되었네요.

"신나는 동물농장" DVD를 샀습니다.

 이 작품은 벼르고 벼르다 결국 1900원에 사게 되었습니다. 대략 정신이 멍해지는 스타일의 작품입니다. 그래서 좋아하긴 하지만요. 의외로 음성해설도 있습니다. 내부는 백지입니다만, 디스크 디자인은 참 묘하네요. 뭐, 그렇습니다. 줄줄이 사들인 타이틀 중에서 이상하게 정이 많이 가네요.

"스카이스크래퍼" UHD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사실 이 타이틀은 고민이 좀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아직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없으니까요. 하지만 얼마 전 특가가 풀렸고, 블루레이 합본으로 나온게 중고가보다 딱 천원 비싸서 그냥 이거 샀죠. 참고로 이 합본이 참 기묘한데, 원래 3D Blu-ray도 있거든요? 그런데, 3D+2D를 사거나, 아니면 2D 전용을 사거나, 그것도 아니면 이 것 처럼 ...

책을 더 구매 했습니다.

 끝이 없는 상황입니다. 개인적으로 좀 바보같은 짓을 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긴 하네요. "순결한 할리우드" 라는 책입니다. 이건 궁금하긴 한데, 그렇게 궁금하진 않았습니다. 물론 산 이유는 배송비 때문입니다. "범죄 캘린더" 라는 책입니다. 너무 궁금한 책이어서 말이죠. 이번에도 참 맥락 없는 구성입니다.

책을 더 샀습니다.

 책을 더 사들였습니다. 뭐, 그런거죠. 우선 "슈퍼맨 Vol.1 : 슈퍼맨의 아들" 입니다. 슈퍼맨도 결국 사들이고 있죠. "엑스맨 : 데들리 제네시스" 역시 사들였습니다. 이 책은.....사실 전혀 감이 안 옵니다;;; 뭐, 이번에도 전부 그래픽노블 이네요.

"미드웨이"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이 타이틀도 샀습니다. 예약 해놨다 좀 늦게 찾은 케이스죠. 아웃케이스는 거의 게임 느낌입니다. 그리고 후면은......뭐 그냥..... 항상 그렇듯, 책자가 같이 들어 있습니다. 뒷면인데, 이미지가 이어져 있는 식입니다. 내부는 대략 이런 식입니다. 디스크 케이스는 에디 스크레인이 메인을 차지 했습니다. 뒷면은 나머지 중요한 배우들이 전부 모여 있죠...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사게 되었습니다. 정줄 놓고 있다가 결국 사버린 "구스타프 말러 : 위대한 세기말의 거장" 2권 입니다. 이걸로 끝나서 그나마 다행이네요. "배트맨 : 댐드" 라는 작품입니다. 뭐, 사려고 했던 작품이니까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참 기묘한 구매이긴 합니다.

"프라이트너" DVD를 샀습니다.

 이 타이틀을 결국 샀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블루레이가 나와 있는데, 서플먼트는 DVD가 더 많아서 말이죠. 솔직히 표지는 영 마음에 안 듭니다. 뭘 이렇게 잔뜩 써넣었는지;;; 첫번째 디스크는 본편이고, 두번째, 세 번째 디스크에 정말 서플먼트가 빼곡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디스크는 석장 입니다. 이 시절이 확실히 ...

책을 또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줄줄이 사들이고 있죠. "플래시 Vol.2" 입니다. 안 나온줄 알았는데 말이죠. "인빈시블 아이언맨 Vol.2" 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많이도 사들였네요.

책을 구매 했습니다.

 정말 끝도 없이 사들이고 있습니다. "데어데블 얼티밋 컬렉션 Book 3" 입니다. 무시무시하게 두껍더군요. "악몽과 몽상" 2권 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샀네요. 뭐, 그렇습니다. 정말 미친듯이 달리고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