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블랙 호크 다운"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결국 블루레이를 사고 말았습니다. 음성해설에도 한글 자막이 제대로 지원된다는 것을 확인 해서였죠. 의외로 블랙 케이스 입니다. 참고로 초창기 타이틀이다 보니 오히려 구하기 힘든 타이틀이 되어버리기도 했죠. 서플먼트가 의외로 빵빵합니다. 음성해설 세개에, 메이킹 필름도 들어가 있죠. 다만 디스크 이미지는 초기 디스크 답긴 합니다. 뭐, 그렇습니다. DV...

"미션 임파서블 2" DVD를 구했습니다.

 사실 이 타이틀은 고민이 좀 있었습니다. 블루레이도 이미 나온 마당이라서 말이죠. 하지만 서플먼트가 역시나 발목을 잡더군요. 결국 이 타이틀로 갔죠. DVD 시절에서도 전성기 바로 직전 타이틀 이기는 합니다. 덕분에 서플먼트는 있으되, 한글자막이 한 줄도 없습니다. 영자막은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지만 말이죠. 서플먼트는 풍부한...

"마법에 걸린 사랑" DVD를 샀습니다.

 사실 이 타이틀은 블루레이로 가려고 마음 먹었던 물건입니다. 하지만 초기 출시작인 덕분에 시간이 너무 지나버렸고, 결국에는 절판까지 가버린 타이틀이죠. 결국 DVD로 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아웃케이스도 있었던 DVD 전성기의 마지막 타이틀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식으로밖에 구할 수 없죠. 서플먼트가 의외로 좀 되는 편입니다. 디스...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샀습니다.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추적 입니다. 2권이죠. 어쩌다 보니 일단 3권부터 거꾸로 가네요. 정말 벼르고 벼른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중 "깨어진 거울" 입니다. 동네에도 있다고 해서 가봤는데, 표지가 없어졌더라구요. 그래서 안 사고 있다가, 결국 발견해서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시리즈물 잘 못 손대면 이런 일들이 줄줄이 발생하...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결국 차마 참지 못하고 이 타이틀을 사게 되었습니다. 그것도 싸게 말이죠. 자그마치 당시에 나왔던 스틸북 한정판 입니다. 다만 타이어 버전이죠. 사실 이 타이틀에는 일종의 설명용 종이가 있어야 합니다만, 중고이다 보니 해당 종이가 없습니다. 디스크에 문제가 있는건 아니니 그냥 샀죠. 한 번 보고 말 것도 아니라서 말입니다. ...

역시나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는 오랜만에 새책들입니다. 게다가 예약판도 하나 있죠. 델피니아 전기 외전 2권입니다. 델피니아 전기 놓친 시리즈는 그래도 다 모았네요. 피너트 6권입니다. 천천히 이기는 하지만. 계속해서 나오고 있죠. 뭐, 그렇습니다. 시리즈 모으기와 채우기가 가장 큰 일이 되어가고 있네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대량으로 구매했습니다. 우선 '바르셀로나, 지금이 좋아" 라는 책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여행기 한 권 구매 한거죠. 퍼트리샤 콘웰 작품인 "붉은 안개" 입니다. 결국 이 책도 샀죠. 뭐, 그렇습니다. 전혀 새로운 책에 대한 도전도 있는 상황이 되었네요.

"에일리언 쿼드릴로지" DVD를 샀습니다.

 이 타이틀은 정말 고민이 많았습니다. 블루레이로 넘어가려고 했었거든요. 하지만 블루레이 박스세트를 사기에는 서플먼트 디스크에 한글자막이 없어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결국 둘 다 절판되고 말았죠. 걸리는 대로 사자라는 심정이었는데, 결국 이 박스세트 DVD를 찾게 되었네요. 우선 뒷면입니다. 에이리언의 정면 이미지가 차지했죠. 정면 이미지 입니다. 페...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시즌 5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결국 이 드라마도 끝나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워너의 타이틀들을 굉장히 많이 사게 되네요. 아웃 케이스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번에는 디스크가 3장이다 보니 그냥 얇은 케이스 입니다. 서플먼트가 있기는 합니다만, 양이 많은 편은 아니죠. 디스크 케이스 입니다. 앞서 말 했듯이 디스크는 석 장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드라마도 결국 끝나게 되었네요. 좀...

책을 샀습니다.

 오늘도 사들인 책들입니다. 자그마치 "카드캡터 사쿠라" 애장판 1권입니다. 아무 생각 없이 들이게 되었죠. 오라전대 피스메이커 RB 3권입니다. 한 번 시작하니 벗어날 수가 없기는 하네요. 솔직히 이건 뭔지 잘;;; 뭐, 그렇습니다. 결국 덕질이 다시 시작 된거죠.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