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책을 또 구매 했습니다.

 넘쳤습니다. "황홀한 체험, 프랑스 와인의 모든것" 이라는 책 입니다. 개인적으로 와인에 매우 얕은 흥미가 있어서요. "멈추지 않는 도전" 입니다. 박지성 관련 책을 이제야 읽어보게 되네요. 뭐, 그렇습니다. 싸게, 그리고 최대한 적은 돈으로 구입하는게 목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책을 구매 했습니다.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모나리자는 원래 목욕탕에 걸려 있었다" 라는 책 입니다. 매우 흥미 위주의 이야기를 하는 책인데, 소설보다 재미있는 경우가 꽤 있죠. "더 비스트 : 운명의 시작" 입니다. 뭐........워낙에 궁금했으니까요. 이 책을 원하는 누군가가 주변에 있기도 하고요. 이번에는 좀 기묘한 조합이긴 ...

책을 더 샀습니다.

 끝도 없습니다. 감당 안 되는 상황으로 가고 있죠. 우선 "동영상으로 보는 우주의 발견" 입니다. 참고로 동영상 디스크는 없습니다. 중고로 너무 싸게 샀더니, 디스크가 없더라구요. 그리고 카르데니오 납치사건 입니다. 판타지물이고, 사실 2권에 해당하는 책입니다. 나름 재미있게 읽은 책이어서 샀네요. 뭐, 그렇습니다....

책을 또 샀습니다.

 책을 계속 사들이고 있습니다. 이제 큰일 난 수준으로 말이죠. 우선 "줄리안 어산지" 책 입니다. 이 양반에 대한 책을 이제야 읽게 되네요. 어떻게 살인자를 변호할 수 있을까? 라는 책의 1권 입니다. 이 책 역시 유명하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웬일로 비소설류네요.

"세이빙 미스터 뱅크스"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지름은 타이밍이라고, 지르지 못했다가 결국 국내에서는 씨가 마른 타이틀들이 있습니다. 그자마 가까운 국가나 싸게 나오는 국가들은 한글 자막이 없고 말이죠. 덕분에 대만 블루레이를 개척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아는 분과 같이 주문 했습니다. 정말 힘들게 사들였네요. 타이틀 입니다. 왼쪽에 한자의 압박이 좀 있죠. 뒷면 입니다. 역시나 한자의 압박이.....

책을 샀습니다.

 정말 계속 사들이고 있네요. 결정판 아르센 뤼팽 전집 4권 입니다. 호랑이 이빨 이라는 딱 한 작품 실려있죠. 그리고 "배심원단" 이라는 책 입니다. 마이크 할러 시리즈죠. 뭐, 그렇습니다. 이 시리즈도 줄줄이 사들였네요.

"러빙 빈센트"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존버는 승리한다 라는 말을 주변에서 자꾸 하는데 뭔 소리인가 했습니다. 사실 최근에 지름은 타이밍 이라는 말이 더 강하게 다가와서 말이죠. 하지만, 이 경우는 정말 존버 해서 승리한 케이스라고밖에 말 못 하겠네요. 크리에이티브 에디션으로 샀더니 오히려 케이스는 더 마음에 듭니다. 후면입니다. 사실 이미지가 이어져 있는 케이스이죠. 살짝 빛에 비친 부분...

책을 또 구매 했습니다.

 뭐, 이번에도 산 책 입니다. "네 가족을 믿지 말라" 입니다. 이 책은 꽤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나는데, 다시 읽어보고 싶어서 말이죠. 미스테리아 29호 입니다. 정말 나오는 족족 구입하게 되네요. 뭐, 그렇습니다. 많이도 샀네요.

책을 더 구매 했습니다.

 책을 줄줄이 사들였습니다. 뭐, 많이도 사네요. 우선 180일의 엘불리 입니다. 이 책은 의외로 읽어볼만 하겠다 싶어서요. 논논비요리 2권 입니다. 이 시리즈도 줄줄이 사게 되네요. 사실 이 작품을 너무 좋아합니다. 이번에는 참으로 묘한 조합이긴 합니다.

"겨울왕국 2"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나오자 마자 산건데, 이제야 올리게 되었네요;;; 오늘은 2D 일반판 입니다. OST 포함판도 있고 한데, 저는 솔직히 2D면 만족해서 말이죠. 왜 후면 솔로가 올라프 일까요? 하지만 이내 기쁨의 디스크 케이스 전면이......사실 엘사 안나 독대 이미지를 원하는 경우에는 OST 포함 한정판을 사는게 낫긴 합니다. 후면은 순록이네요. 디스크 역시 올라...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