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추리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또 다시 중고책 이고 말입니다. 우선 "매들린 올브라이트" 에 대한 책입니다. 두권짜리인데, 어쩌다 보니 2권부터 샀습니다. 불량엄마 굴욕사건 역시 2권입니다. 1권은 조만간 사야죠. 뭐, 그렇습니다. 어째 전부 속편이네요.

책을 또 샀습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치지 못한다고, 책을 또 샀습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중 하나인 목적지 불명입니다. 이 책이 절판으로 나오더군요. 엔젤 하울링 7권입니다. 역시 어쩌다 보니 구했죠. 뭐, 그렇습니다. 천천히 때워보려구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뭐, 최근에 영 마음이 좀 그래서 쇼퍼홀릭 느낌 또 나온거죠. 우선 오랜만에 엔젤 하울링 6권 입니다. 이 시리즈가 모르는 사이에 절판 되었는데, 의외로 권수가 꽤 되는 시리즈더라구요.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크리스마스 역시 구매 했습니다;. 이 시리즈를 결국 손 대기 시작한 것으로 확정되었죠.&n...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샀습니다.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추적 입니다. 2권이죠. 어쩌다 보니 일단 3권부터 거꾸로 가네요. 정말 벼르고 벼른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중 "깨어진 거울" 입니다. 동네에도 있다고 해서 가봤는데, 표지가 없어졌더라구요. 그래서 안 사고 있다가, 결국 발견해서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시리즈물 잘 못 손대면 이런 일들이 줄줄이 발생하...

중독된 순례자들 - 추리 스릴러의 에너지가 뭔지 아는 작품

 새 책 리뷰입니다. 정말 열심히 쓰고 있습니다만, 묘하게 제가 이제 슬슬 힘이 딸린다는 느낌도 들어서 말이죠;;; 일단 제가 심리적으로 심하게 코너에 몰리고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아무래도 한계가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사실상 이 문제에 관해서 정말 다양한 문제가 있는 상황이기도 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좀 미묘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미 시리즈를 모으고...

책을 더 사들였습니다.

 오늘도 산 책 입니다. 여전히 싼 것들만 찾아다니고 있죠. 일단 최후의 배심원 입니다. 존 그리샴도 계속 때우고 있죠. 엘릭시리의 미스테리쪽인 어두운 거울속에 입니다. 번역이 나쁘지 않아서 이쪽 계열도 사들이고 있죠. 같은 회사에서 나온 영국식 살인 입니다. 이 책은 정말 궁금했는데, 이제야 읽게 되네요. 뭐, 그렇습니다. 여전히 빈칸 채우기에 매달리...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사들였습니다. 결국에는 유혹을 못 찹은 것이죠. 우선 "미스터 버터플라이" 입니다. 조지 클루니가 나온 아메리칸의 원작 소설이죠. 엘러리 퀸 시리즈도 계속 구매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더블, 더블" 이라는 작품이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는 것이죠.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사들인 책 이야기 입니다. 이번에는 정말 여러군데에서, 여러 목적으로 사왔죠.우선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59권 입니다. 이제 이 시리즈도 18권 더 사면 다 모으네요. 그리고 "로그원 : 스타워즈 스토리 오피셜 가이드" 입니다. 오랜만에 이런 물건을 샀네요. 뭐, 그렇습니다. 정말 여러가지 이유죠.

책을 또 샀습니다.

 계속해서 책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덕분에 부모님께 계속해서 혼나고 있죠. 우선 Z의 비극 입니다. 비극 시리즈도 결국 재구매 시작했죠. 그리고 공룡 오디세이 입니다. 성인용 공룡책중에 잘 나온 물건중 하나죠. 이번에도 중고 삼매경이었습니다. 공룡 오디세이가 좀 비싼 책이라야 말이죠;;;

키스의 여왕 - 로맨스와 스릴러가 투트랙으로 가는 작품

 솔직히 저는 이 작품을 제대로 본 적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뭔가를 읽는다는 것에 있어서 영상으로 보겠다는 것은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면들이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이 정말 궁금하게 다가온 면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본의 아니게 국내 스릴러 소설을 잘 읽지 않기 때문에 해당 지점에 있어서 좀 걱정하게 만든 면들도 있기는...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