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추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오랜만에 책을 좀 질렀습니다.

  오랜만에 새 책을 질렀습니다. 물론 아무래도 빈칸 채우기의 일환인 경우가 더 강하죠. "리틀 드러머 걸" 입니다. 존 르 카레 작품인데 이제야 지르게 되었죠. "센강의 춤집에서"도 질렀습니다. 이제 이걸로 거의 마무리 되었네요. "센강의 춤집에서"에 들어있던 책갈피 입니다. 아직까지 초판에 머물러 있다는게 좀 슬퍼지는 부분이죠. 어쨌거나, 거의 다 ...

책 입수는 끝이 없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아주 미친듯이 땡기고 있죠. 워렌 버핏의 전기라고 할 수 있는 스노볼입니다. 중고로 구하는 터라 힘들었다죠. 너무 비싸서 말이죠;;; 백비트 러브 라는 작품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과학 교육 소설인데, 상다잏 독특하더군요. 시나몬 롤 살인사건도 입수 했습니다. 이 시리즈도 거의 막판이죠. 비...

드디어 스카페타 시리즈를 다 모았습니다.

 물론 지금 제가 출간된 시리즈를 다 모았다는 이야기 입니다. 아직까지 출간 안 된 것들은 구매 못했죠. 게다가 구판과 신판이 섞인 상황이고 말입니다. 그동안 항상 문제가 되었던 카인의 아들입니다. 작품이 후속작과 연결이 자주 되는지라 애매하더군요. 역시나 빈칸이었던 죽음의 닥터입니다. 솔직히 이건 이전에 구매할 기회가 있었는...

책을 또 질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한 탑을 질러버린 듯 하죠. 드디어 이 시리즈도 시작을 해 버렸습니다. 마이클 코넬리의 작품군 역시 모으고 있죠. 이젠 더 이상 기다리기 힘든 신판으로 인해 계속 구판으로 땡기고 있는 스카페타 시리즈 입니다. 악마의 경전 역시 스카페타 시리즈 입니다. 순서만 맞으면 판형은 그다지 문제가 없다는 판단...

결국 끝을 본 시리즈......1

 얼마 전 드디어 제가 모으고 모으던 시리즈를 끝을 냈습니다. 사실 그동안 다 출시가 되었고, 전집으로 사면 더 쉬울 수도 있었지만, 전집으로 팔기 전에 한권씩 사던 시리즈라 중반 넘어 가니 내던지면 오히려 손해가 크더군요. 바로 뤼팽 시리즈 입니다. 1권입니다. 나름 단편집이죠. 2권인 뤼팽 대 홈스의 대결 입니다. 셜록 홈...

잭 리처 - 스릴러와 추리극의 미학은 있다, 액션은 없다

 저번주가 워낙에 엄청난 작품들이 줄줄이 있다 보니, 이번주가 묘하게 다가오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이번주는 잘 나걸 거 같은 작품들이 주로 몰리는 주간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사실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솔직히 좀 다양하게 나오는 것도 좋지만, 분배를 좀 해 주는 것도 좋을 텐데 말입니다. 뭐, 그렇다고는 해도 이래저래 해도 결국 이런 즐...

도로변 십자가 - 조용하지만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드디어 다시금 책이 마르지 않는 샘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사실 최근에 영화가 많았던 통에 아무래도 한계가 굉장히 많기는 했습니다. 게다가 이 외에도 또 질러버린 것들도 꽤 있었고 말입니다. 심지어는 몇몇 도서에 관해서는 리뷰도 안 했을 정도로 말입니다. 하지만, 제프리 디버의 작품의 경우는 한 번쯤 다시 이야기를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버닝 와이어 - 또 한 번의 긴장감과 특별함

 최근 두 출반사에서 계속 제프리 디버의 책이 쏟아져 나오면서 계속 제 지갑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습니다. 사실 기쁜 일이죠. 그만큼 제가 좋아하는 작가의 책이 쏟아져 나온다는 이야기 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한계가 느껴지는건 어쩔 수 없더군요. 무엇보다도, 이런 식으로 해서 아직까지도 못 사고 있는 책들도 아직 많고 말입니다. 제가 노...

일본의 추리극. "까마귀의 엄지" 입니다.

 솔직히, 전 이 영화, 잘 모릅니다. 전 스릴러 소설을 좋아하지만, 단서가 미국 스릴러라는 점에서 그렇죠. 아무래도 미국 스릴러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런 듯 하기도 합니다. 아시는 분들의 전언에 의하면, 아베 히로시라는 배우가 나오는데, 이 배우는 추리극 전문 배우라고 말 해야 할 정도라고 하더군요. 일단 이 작품은 웬지 가벼...

살인증후군 - 법과 법이 아닌것

 뭐, 그렇습니아. 이 지리즈중에서 가장 근 이야기를 드디어 이야기를 시작을 했습니다. 아물며 이런 상황에서 일단은 리뷰할 거리는 많아서 좋군요. (다음 리뷰를 고민해야 하는 것은 별개 문제라는 가정 하에 말 하는 겁니다;;;) 솔직히, 이제 책 살 돈도 없는데다, 지금 현재 블루레이 사 놓은 것도 다 못 보고 있는 상황인지라 뭔가 더 산다는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