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캐스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드니 빌뇌브의 "Dune"의 새 캐스팅이 나왔네요.

 드니 빌뇌브는 차기작이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듄이 가장 기대작으로 올라와 있는 상황이죠. 솔직히 흥행이 아주 잘 되는 감독은 아니긴 합니다. 블레이드 러너 속편도 사실 그렇게 상황이 좋다고는 말 할 수 없었을 정도이니 말입니다. 하지만 성취 차제는 정말 좋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었죠. 그 덕분에 새 작품에 대한 기대가 항상 있는 감독...

마동석이 "내가 안했어요" 라는 영화에 나오네요.

 한 가지 고백을 하자면, 저는 웹툰을 거의 안 봅니다. 넷플릭스 해놨더니, 웹툰은 아예 손을 안 대게 되더라구요. 심지어 넷플릭스에서 재탕을 보는 일이 있어도, 웹툰은 안 보고 있습니다. (심지어 스카이 캐슬을 실시간으로 보는게 아니라 그냥 넷플릭스에서 보고 있어요;;;) 아무튼간에, 그렇다 보니 웹툰 원작 영화가 어떻다고 하면 솔직히 웹툰에...

"좀비랜드 2" 캐스팅 이야기가 나왔는데 말이죠.......

 솔직히 좀비랜드 2는 좀 미묘하긴 합니다. 감독이 다른 영화 만들었다가 흥행이 안 되니 돌아왔다는 느낌이 너무 강해서 말이죠. 그나저나 이번에 추가된 배우들이 좀 황당합니다. 바로 댄 애크로이드와 빌 머레이 입니다. 가상의 자신들 역할로 나온다고 하더군요. 그나저나 빌 머레이는 전작에서;;;

김희선이 오랜만에 영화에 나오네요.

 김희선은 그동안 영화관에 거의 나오지 않았었던 상황입니다. 배우로 얼마 전에야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죠. 정말 제대로 된 연기를 했던 상황이 되다 보니 그래도 괜찮았다고 보여지는 상황이었달까요. 다만 다음 작품들이 어떻게 될 것인가에 관해서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도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실상 이번 영화에 관해서 역시 좀...

이준익이 또 다른 신작을 만드는군요.

 이준익 감독은 활동이 정말 많으면서도 영화 편차가 상당히 심한 감독이기에 좀 미묘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솔직히 나름 괜찮은 작품들도 꽤 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그렇지 않은 작품들도 만만치 않게 있었던 것이 사실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솔직히 이번 작품이 좀 걱정 되는 지점들이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그만큼 이 영화에 관해서...

정지영 감독의 신작 이야기가 나왔네요.

 개인적으로 정지영 감독은 좀 미묘한 구석이 있어 보이는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다른 것보다도 일단 그래도 부러진 화살 같은건 나름 잘 만들었다는 생각을 하긴 했는데, 그 다음에 나온 남영동은 너무 독하다는 느낌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에는 오히려 작품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보니 오히려 할 이야기가 더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워킹 데드" 영화판이 나오는군요.

 개인적으로 워킹 데드 시리즈는 별로 안 좋아합니다. 뭐랄까, 묘하게 불편하게 다가오는 시리즈랄까요. 저희 어머니와 아버지는 무척 좋아하는 작품인데, 저는 이상하게 손이 안 갑니다. 사실 제가 좀비물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는 점 역시 아무래도 마음에 걸리는 지점이기도 하죠. 취향에 안 맞긴 하지만 그래도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그래도 매력이 없...

"Birds of Prey"에 이완 맥그리거도 나올 거라고 합니다.

 솔직히 DC의 영화 쪽은 정말 기대가 안됩니다. 그나마 아쿠아맨은 좀 덜 망할 거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걱정을 덜 하고는 있습니다만, 아무래도 다른 작품들도 그렇고 상황이 좋다고는 말 할 수 없으니 말입니다. 이 모든 문제의 시작에는 저스티스 리그가 있는 상황이죠. 솔직히 그노무 저스티스 리그 덕분에 정말 그 자체로 스트레스라고 말 해야 할 정...

데드풀 시리즈가 "Once Upon A Deadpool" 라는 제목으로 나오게 된 이유가 있군요.

 개인적으로 데드풀은 정말 좋습니다. 영화가 뭘 가져가야 하는가에 관하여 정말 제대로 된 해답을 가져갔으니 말입니다. 1편은 영화적인 강렬한 지점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했고, 2편은 본격 액션 영화라고 생각해서 더 좋아하는 편 입니다. 아무튼간에, 그렇기 때문에 블루레이 나오자 마자 예약해서 사버렸죠. 그래서 속편이 또 어디로 갈 것인가가 매우 ...

조지 밀러의 "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 캐스팅 이야기가 나오네요.

 조지 밀러의 차기작에 관한 이야기는 역시나 전작인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 때문이긴 합니다. 사실 매드 맥스 속편에 관한 이야기도 좀 나온 상황이고, 이 덕분에 과연 다음에는 무슨 작품을 이야기 하게 될 것인가에 관하여 이야기가 나왔던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감독이 워낙에 다재다능한 사람이다 보니 아무래도 다른 작품들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