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캐스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병헌과 송강호가 또 다시 한 영화에 나온다고 합니다.

 오랜만에 새 영화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이병헌과 송강호가 한 영화에 나오는 상황이 되기도 했죠. 이번 영화의 제목은 "비상선언"으로, 항공기의 운항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기장이 판단해서 당장 착륙 해야 한다고 할 때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은 한재림 이라고 하네요. 감독 특성으로 봤...

"앵커" 라는 영화가 나오는군요.

 솔직히 이 작품은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일단 정지연 이라는 분이 감독으로 올라왔는데, 독립영화쪽에서 유명한 사람이라고 하더군요. 다만 제가 독립영화를 그렇게 많이 보는 상황은 아니다 보니 할 말이 많지는 않은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쯤 되면 정말 상업 영화로 데뷔 하는 분위기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는 했죠. 사실 그렇기 때...

"새콤달콤" 이라는 영화도 나오는군요.

 이 영화에 관해서는 할 말이 없기는 합니다. 일단 나오는 배우들은 좀 그래도 묘하긴 하더군요. 채수빈과 장기용이 이 영화에 나오는 상황입니다. 연애를 시작했지만, 생활 문제로 인해서 멀어지는 사람들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감독이 이계벽이라고 하더군요.

"지.아이.조" 신작의 스톰 쉐도우 캐스팅이 바뀌는군요.

 솔직히 지.아이.조 영화는 인간적으로 그렇게 재미있다고 말 할 수 없었습니다. 1편은 극장에서 봤는데, 크리스토퍼 애클스턴 아니면 그냥 안 보고 넘어갔을 정도로 마음에 안 들었던 상황입니다. 그나마 2편은 좀 덜한 상황이기는 했는데, 그 2편 마저도 1편보다는 낫다는 것이지, 영화 자체는 평범하기 그지 없었던 것이죠. 상황이 이럼에도 불구하고...

"G.I.Joe" 스핀오프 영화 캐스팅이 나오는군요.

 솔직히 개인적으로 지 아이 조 시리즈는 그냥 잊어버리고 싶습니다. 1편도 악당 배우 때문에 봤다가 데인 케이스이고, 2편은 그나마 덜 재미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상하게 지루하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거든요. 드웨인 존슨도 못 살린 희귀한 영화중 하나라고나 할까요. 아무튼간에, 그래도 흥행이 어느 정도 유지가 되었는지, 아니면 하스브로가 뭐라...

"정상회담-강철비2" 새 캐스팅이 나왔네요.

 개인적으로 강철비는 그렇게 나쁜 영화라는 생각이 안 드는 작품이기는 했습니다. 스케일에 관해서 의외로 연구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이기도 했고, 영화적인 쾌감 역시 잘 살렸으니 말입니다. 사실 들어 있는 이야기가 좀 불편한 것이 문제였죠. 아무튼간에, 이 영화에서 속편 나올 건덕지가 없다고 생각을 했는데, 속편이 나오더군요. 다만 좀 웃...

"베놈 2" 캐스팅이 슬슬 진행 되고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베놈 1편은 도저히 좋다고 말 하기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아무래도 그나마 스파이더맨 3가 그럭저럭 괜찮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는데, 베놈 솔로 영화는 너무 이리저리 짜맞추느라 정신이 없는 영화라는 생각과 함께, 전혀 느낌 없는 영화라고도 이야기 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흥행이 잘 되어서인지 결국에는 속...

"보이스비!!" 라는 영화의 캐스팅이 나왔네요.

 솔직히 이런 영화의 경우에는 소개 하면서도 어딘가 미묘한 것이 사실입니다. 잘 나오면 좋기는 한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정말 피곤해지는 것이 바로 이런 작품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감독인 윤민식의 전작들의 명단을 봤는데, 솔직히 잘 모르겠더군요. 아무튼간에, 이 영화는 고교의 싸움 짱과 그 인간을 친구로 둔 평화주의자 ...

"교섭" 이라는 영화가 나오네요.

 이 영화에 관해서는 정말 기사만 보고 작성 하는 겁니다. 사실 감독이 임순례 라는 점 덕분에 참 묘하게 다가오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중동 지역에서 납치된 한국인들을 구하는 내용이라고 합니다. 황정민은 이 영화에서 극한 상황을 겪으면서도 할 일을 하는 외교관 역할이라고 합니다. 현빈은 목숨 걸고 인질 구출에 나선 국정...

"블레이드"가 마블 본가 라인 타는군요.

  생각 해보면 이미 블레이드 시리즈는 마블에서 나와 몇 번 영화화 되면서 괜찮은 모습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물론 1편과 2편 시절 이야기죠. 2편은 제 취향과는 거리가 먼 작품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기예르모 델 토로의 분위기를 잘 살려준 작품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이후에 나온 3편은 인간적으로 도저히 못 볼 작품이었습니다. 게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