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푸코의진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제가 움베르토 에코의 책을 본격적으로 읽게 된 것은 사실 장미의 이름 때였습니다. 장미의 이름은 당시에 정말 어렵게 다가오는 책이기는 했습니다만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생각 이사응로 매우 재미있게 다가오는 소설이기도 했습니다. 그 이후에 영화를 보면서 이쪽은 추리에 좀 더 집중했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후 푸코의 진자나 바우...

책을 좀 질렀습니다.

 오랜만에 책 지른 포스팅입니다. 그 사이에도 지르기는 했는데, 한두권씩 사서 말이죠. 푸코의 진자 2, 3권입니다. 1권은 이미 있는 상황이라 다 모았죠. 007 시리즈도 한 권 추가 했습니다. 이제 오리지널은 한 권 남은 상황이죠. 벼르고 별렀던 이 책도 질렀습니다. 휴 로리가 썼는데, 상당히 재미있더군요.&nbs...
1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