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피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킹덤 2 - 그 작품이 걸출한 공포영화라 불리우는 이유

 이번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제 공식적인 마지막 관람작입니다. 더 테러 라이브를 보러 가자는 분이 있기는 한데, 앞으로 개봉할 영화를 뭐 하러 굳이 영화제에서 보냐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악의 교전의 경우, 시기가 시기인지라 겹치는 영화가 너무 많다 보니 먼저 처리한다는 쪽에 가까운 작품이었습니다.) 아무튼간에, 제 선택은 또 ...

THX 1138 - 디스토피아의 정수가 온몸에 스미게 하는 영화

 솔직히 리뷰가 순서가 마구 섞이는 바람에 이 작품이 마지막에 오기는 했습니다만, 진짜 마지막으로 본 작품은 바로 킹덤2 였습니다. 이 외에는 나름대로 방향 설정을 한 관계로 크게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없었죠. 물론 이번주가 정말 길었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제 입장에서 말이죠.) 리뷰가 영화제 끝난 다음에도 이어지는 문제는 어느 정도 마무...

다이얼 M을 돌려라 3D - 옛 거장의 의도된 3D라니......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극장에서 다시 볼 수 있는 기회는 세상에 거의 없는 편 입니다. 물론 몇몇 아주 예외적인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 경우가 바로 그 예외라고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이 작품은 3D라는 점에서 굉장히 독특하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결국에는 이 영화를 보게 될 수 밖에 없었던 겁니다. 물론 영화 나이가 ...

표적이 된 학원 - 애니메이션 이야기가 꼬였다라는 건 또 첨 하는듯

 거의 막판입니다. 그리고 드디어 가장 강한 놈을 앞두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거 관람한 날이 두번째 심야상영을 앞둔 날이었습니다. 그 심야 상영 물건이 킹덤 이었던;;;) 솔직히 이 리뷰가 이렇게 불어난 데에는 제가 올 여름에 예매가 폭주한 문제도 있기는 합니다. 묘하게도 이 기간에 신작은 거의 없던가, 아니면 신작이 많으면 휴가를 끼어 소강...

블라인드 디텍티브 - 강렬한 맛이 있는 코믹 수사물

 달리고 달려서 드디어 몇 편 안되는 주간으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이번만큼 심하게 몰아본 적도 처음인데 말이죠. 아무래도 개인적으로 땡기는 작품은 몽땅 쓸어 담다 보니 이 영화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이 영화 감독이 두기봉이라는 이유 때문에 이 영화를 고르게 된 면도 있고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영화에 관해서 제가 거는 기대 ...

샤이닝 스크리닝 토크

뭐, 그렇습니다. 이 인터뷰는 순서상으로는 가장 먼저 이야기가 된 상황입니다. 하지만, 제가 블로그를 선택을 하는 상황이 되어서 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상황이 아무래도 블로그의 살을 찌우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나름대로는 즐거운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순서는 좀 제대로 지켜서 올렸으면 하는 상황이었으면 해서 말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안 ...

시카프 예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올해는 이런 저런 문제로 인해서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쪽은 예매 편수가 얼마 안 됩니다. 사실 이번 만큼 처참하게 패배한 적도 없어서 말이죠. 간츠 예매의 경우는 예매 중간에 인터넷이 끊기는 바람에 완전히 망하고 코난 나이트랑 슈퍼가 다 입니다;;; (그 외에는 그다지 끌리는 물건도 없는데다, 발리우드 팬도 아니라서 말이...

14회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의 늦은 후기;;;

 이 후기를 원래 저번주에 써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해서 이제야 쓰게 되었고, 그리고 이제야 올라가게 되었네요. 아무튼간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면서 후기를 진행을 합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 제가 예매한 영화들 숫자도 꽤 되고 하는데, 정작 제가 볼 수 있었던 작품은 그보다 네 작품이나 적었습니다. 바로 예매 ...
1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