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호러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헐리우드에서도 "링 3"가 나옵니다!

 한가지 솔직하게 말하겠습니다. 전 헐리우드판 링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사실 공포감은 정말 별로인데, 웬지 스릴러 느낌이 나서 좋은 영화였죠. 물론 1편 이야기이고, 2편의 경우에는 지루해 죽는줄 알았습니다. 놀래키기는 하는데, 딱 거기까지이고 영화에서 놀라기까지의 기다리는 시간이 이 세상에서 가장 지루한 시간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

컨저링은 이제 스핀오프도! "Annabelle" 입니다.

 전 컨저링이 정말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공포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내장을 가지고 공포를 만들어 내는 영화가 아니라는 사실과, 공포를 굉장히 효과적으로 다루는 작품이었다는 지점에서 이 영화를 상당히 좋게 평가하고 있는 것이죠. 다만 그 속편은 어디로 갈 것인가는 좀 지켜봐야 할 것 같기는 하더군요. 아무튼간에, 관련 작품이 나...

유아 넥스트 - 뭔가를 비튼다는 것의 묘미

 새로운 영화입니다. 다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6월에 개봉한다고 했다가 지금까지 넘어간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솔직히 뭐랄까, 이 작품이 개봉을 할 거라고 생각도 안 하고 있었던 상황이기도 하죠. 어떤 면에서는 바로 IPTV로 넘어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고 있었는데, 그렇게까지는 안 갔나보더군요. 일단 이번 영화는 흔히 말 하는 기대작...

진짜 영화로 만들었나;;; "아오오니" 예고편입니다.

 전 아직까지 아오오니 게임을 해 본 적은 없습니다. 유명하기는 한데 웬지 일본 호러 게임은 저랑 취향이 안 맞아서 말이죠. 게다가 이 게임이 나온 시기에 전 이래저래 다른 문제도 많았고 말입니다. 지금이야 할 시간이 나름 있기는 하지만, 다른 게임도 쏟아져 나오는 마당에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도 들고 말입니다. (무엇보다, 공포영화...

오큘러스 - 평범한(?) 공포영화

 이 영화 역시 정보를 본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개봉 일정이 눈에 띈 작품중 하나입니다.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관해서는 아무래도 설명을 나중에 따로 하겠습니다만, 의외로 이 영화를 선택한 매우 개인적인 부분이 하나 더 있는 편입니다. 바로 그 지점 덕분에 이 영화에 관해서 상당한 관심을 가지게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번주는 ...

대체 이 영화는 뭘까;;; "Oculus" 포스터들입니다.

 오랜만에 사전 정보 하나도 없는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아는거라곤 공포영화이며, 파라노말 액티비티의 제작자가 붙었다는 사실뿐이죠. 일단 분위기는 정말 죽여준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나름 관심도 가고 말이죠.

링 - 그때 그 공포의 재림

 살다 살다 이런 날도 오는군요. 리뷰가 미친듯이 불어나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를 보리라고 상상도 안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메일이 오더니 영화를 보러 오라는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덕분에 지금 급하게 이 오프닝을 쓰고 있는중입니다. 참고로 이 오프닝을 쓰고 있는게 인시디어스 상영 다음날이다 보니 기분이 영 묘하기는 하네요. 심지어는 이 오프...

호러 코미디 영화, "다람쥐" 입니다.

 솔직히 말 해서 다람쥐를 가지고 호러 코미디 영화를 만들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과거에 양이 사람 잡아먹는 영화도 나왔던 것을 보면 그렇게 놀라운 일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더군요. 아무튼간에, 이번 영화는 티무르 베크맘베토브 손에서 탄생하는 또 하나의 호러 코미디 영화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보니 티무르 ...

진짜 공포 영화? "You're Next" 입니다.

 개인적으로 올 여름에는 공포영화가 정말 없이 지나간다고 느끼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른 것 보다도 올해 기대를 하고 있는 작품이 몇 편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개봉 사정에 의해 못보고 지나가거나, 아니면 당시에 너무 많은 영화들로 인해 결국 넘기는 경우도 있었죠. 이런 일이 터지다 보니 올해 정말 컨저링에 대한 기대를 크게 잡고 있는 편 입...

컨저링 - 관객에게 공포를 일으키는 제대로 된 방법

 새로운 주간이기는 합니다만, 지난주 영화와 지금 마구 뒤섞여 가는 관계로 솔직히 새로운 주간이라는 느낌이 거의 없습니다. 다른것보다도, 솔직히 추석이 낀 주간이라 전부 정리를 다시 하는 방식으로 영화 배치를 했거든요. 아무래도 그래서 몰아보기가 너무 심하지 않게 설정을 해놓기도 했고 말입니다. 덕분에 영화를 보는 데에 있어서 어느 정도 완충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