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Passengers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패신저스 - 내가 영화관에 온 이유는 못 찾았다

 솔직히 좀 놀란게, 이 영화가 개봉한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영화 개봉이 그렇게 느리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했었습니다만, 정보 본지가 얼마 안 되어서 바로 내용이 올라오기 시작한 케이스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덕분에 이 영화에 관해서 나름대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에 그래도 기쁘기는 합니다만, 좀 묘하게 다가오기도 합니...

크리스 프랫 + 제니퍼 로렌스 신작, "패신저스" 영상입니다.

 이 영화의 두 배우를 생각해보면 상당히 묘하게 다가오는 작품이기는 합니다. 제니퍼 로렌스는 연기력 면에 있어서는 정말 나무랄 구석이 없는 배우인데다, 독한 면까지도 얼마든지 소화 해낼 수 있는 힘을 가진 배우인 반면에, 크리스 프랫은 그쪽이라기 보다는 약간 타입 캐스팅에 가까운 쪽이기 때문입니다. 말 그대로 연기쪽에 관해서는 아무래도 제니퍼 ...

크리스 프랫 + 제니퍼 로렌스, "PASSENGERS" 예고편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포스팅을 했을 것이라고 기억을 하고 있었는데, 결국에는 안 하고 그냥 넘어간 상태이더군요. 결국에는 미뤄놓을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게 되었고,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닥 관심이 없다가, 예고편 한 방으로 인해서 관심을 크게 가지게 된 영화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최근에 크리스 프랫이 잘 나가는 면도 있...

모튼 틸덤 + 크리스 프랫, "Passengers" 스틸컷입니다.

 솔직히 좀 놀라기는 했습니다. 모튼 틸덤은 나쁜 감독이 아니기는 한데, 전작이 이미테이션 게임이어서 말이죠. 갑자기 SF가 나오다 보니 좀 묘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번 영화의 줄거리는 우주 식민지로 가던 우주선 내에서 한 남자가 실수로 깨어나면서 혼자 90년을 버티기는 힘드니 다른 누군가를 깨우기로 한다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고어 버빈스키 감독의 신작이 세 편 준비중이군요.

 솔직히 고어 버빈스키는 캐리비안의 해적 3부작과 랭고로 흥행 감독으로 오르긴 했지만, 론 레인저로 너무 크게 망조가 드는 통에 뭍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결국 그동안 해 온 것들이 있고, 캐리비안의 해적 이전에 다른 영화를 연출해 본 경력도 있기 때무네 아무래도 이런 저런 영화에 가게 되는 듯 합니다. 이 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