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SIBF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서울 국제 도서전"에서 사온 책들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두 권 사 온 것이죠. 우선 프랭클린 자서전 입니다. 나름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는 책이죠. 위대한 예술가의 생애 입니다. 이 책은 그냥 궁금해서요. 두 권 합쳐서 6000원 줬는데, 싸다 싶었더니, 정가더라구요;;; 그래도 좋은 책들이니 그냥 넘어가렵니다.

"2019 서울 국제 도서전" 댕겨왔습니다.

 안 갈 수가 없더군요. 사실 제 입장에서 책을 싸게 구입하는 것이 이제는 완전 불가능해져서 사실 별로 느낌이 없는 행사이긴 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한 번 가보고 싶긴 해져서 말이죠. 매표 줄이 너무 길어져서 사진 찍어봤습니다. 심지어는 사전 예매 하고 갔는데도 길더라구요;;; 헝가리 부스 입니다. 주빈국 부스더군요. 의외로 ...

"서울 국제 도서전 2018"을 댕겨왔습니다.

 작년에는 그냥 넘어갔습니다. 사실 저는 사심 가득하고, 책 욕심 가득한 사람이다 보니 싸게 파는 책을 원했었죠. 하지만 도서 정가제 이후로 저는 행사에서 뭔가를 산다는게 거의 불가능해서 말입니다. 게다가 주변에 중고서점이 두 군데나 있기도 하고 말이죠. 하지만 이번에는 그래도 한 번 다녀와 보기로 했습니다. 여기에서는 잘 안 보이는데...

2015 서울 국제 도서전 댕겨왔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댕겨온건 금요일 입니다. 토요일부터 수요일까지는 일본에 있어서 말이죠. 솔직히 올해 도서 관련 행사들이 다 그저 그런 관계로 뭐라고 하기 힘들더군요. (물론 와우북은 제가 좀 심하게 깎아 내리기는 했습니다만, 사실 행사 내실은 도서 판매 파트 때고는 전반적으로 수직 상승하기는 했습니다. 제 목적이 거기 없었던 것이 문제였죠...

도서전에 다녀오고 나서 손에 들려 있던 것들

 뭐, 그렇습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 리가 없고, 고양이가 어물전을 그냥 지켜 보고 있을 리는 없는 겁니다. 다만 이번에 구매 물품은 얼마 없더군요. 우선 꾸란입니다. 원래 양장으로 받고싶었으나, 좀 늦는 바람에;;; 메디나 설명 팸플릿입니다. 영문이긴 한데, 꽤 자세하더군요. 사우디 대학 설명 팸플릿인데,...

2014 서울 국제 도서젼 다녀왔습니다.

 솔직히 이번 도서전을 갈 지 말 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가면 꼭 폭주하게 되어서 말이죠. 하지만, 그래도 이번에는 차분히 사진 찍어보려고 갔네요. 올해는 한개 관에서 하는 모양이더군요.가장 먼저 보인 장소.....,..그 1번입니다.가장 먼저 보인 장소 2번입니다. 사실 이번에 책을 여기서는 사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주중에 알...

2011 서울 국제 도서전 다녀 왔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도서전 같은거 정말 좋아합니다. 사실 딱 한 가지 이유 때문인데, 가끔 읽고 싶은 책을 정말 싸게 구할 수 있다는 점 때문입니다. 실제로 그렇게 해서 손에 넣은 책도 꽤 되고 말입니다. 이번에도 비슷한 이유 때문에 간 거죠 뭐. 물론 작년에는 신경 안 쓰고 있다고 놓쳤지만 말입니다. 솔직히, 올해 도서전은 뭐랄까,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