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StephenKing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이 좀 있습니다. 우선 "그것" 중권 입니다. 이 시리즈를 결국 메꿔버렸죠. "인턴 X"의 경우에는 개정판이 몇 번 나왔습니다만, 결국 옛날판으로 구했습니다. 정말 별별 책을 다 구하게 되네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피해갈 수 없는 책들이 생겨서 결국 구매 했습니다. 우선 "나는 복지국가에 산다" 라는 책 입니다. 복지국가의 진짜 이야기를 한다고 하는데 무슨 이야기 이지는 한 번 봐야죠. "그것" 시리즈 입니다. 스티븐 킹 시리즈죠. 문제라면, 중권이 없다는 겁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어떻게 하건 때워야 해서 말이죠.

책을 또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산 것이죠. 우선 쿠쿠스 콜링 입니다. J.K.롤링의 책이죠. 스티븐 킹의 파인더스 키퍼스도 이번에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어쩌다 보니 전부 원래는 추리소설 작가가 아닌 사람들의 추리소설을 사게 되었네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좀 샀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죠. 우선 조이랜드 입니다. 솔직히 사게 될 거라고 생각도 안 하고 있기는 했었죠. 실크웜은 2권부터 구매 했습니다. 참고로 이 글을 쓰는 시점에 이미 주문은 된 상태입니다만, 아직 도착을 안 했죠. 뭐, 그렇습니다. 정말 무시무시하게 빨아들이고 있네요.

책을 또 질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읽는 속도보다 사는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죠. 우선 미스터 메르세데스 입니다. 스티븐 킹 신작이죠. 솔직히 조이랜드는 제 취향이 아니라서 넘어갔는데, 이 책은 하드보일드 추리소설을 표방해서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더블 퍼지 브라우니 살인사건 입니다. 오랜만에 조앤 플루크 신작이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전부 새 책이네요.

새 책을 두 권 샀습니다.

 그렇습니다. 결국 두 권을 더 사게 된 것이죠. 다크타워 4부 2권입니다. 정말 말도 안되죠. 이제야 반을 넘었으니 말입니다. 스트레인 시리즈 2부라고 할 수 있는 더폴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사야 했던 책들이죠.

책을 더 질렀습니다.

 오늘도 책을 샀습니다. 그린마일을 이제야 샀는데......양상으로 이제는 안 나오나 봅니다 ㅠㅠ 이 책 역시 이제야 사게 되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오랜만에 과거에 모으던 작품군을 채웠습니다.

조이랜드 - 인간의 삶에 내재된 따뜻함

 이 리뷰를 쓰고 있는 현재 영화 리뷰는 아직까지 그렇게 많이 진행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다른것보다도 지금 당장 봐야 하는 작품에 관해서 예매가 혼돈의 도가니를 거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솔직히 지금 상황에서 책 리뷰가 진행된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일단 밀어붙여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언더 더 돔 - 사람을 까발리다

 드디어 돌고 돌아 이 책의 리뷰로 왔습니다. 두께에 압도되고, 권수에 압도되다 보니 이 번 리뷰도 쪼개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죠. 하지만 결국에는 리뷰를 하나로 통합을 하고 말았습니다. 워낙에 하나의 단일한 이야기라서 말이죠. 스탠드때는 그나마 아무 생각없던 리즈 시절이었으니 별로 신경을 안 썼는데, 이번에는 그렇게 할 수도 없...

이번에도 초강력 득템!

 북오브 가면 솔직히 두럽습니다. 사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아서 말이죠. 매번 갈 때마다 거의 한 5만원 어치 이상 지르게 되는데, 이번에도 큰 건 하나 터뜨렸습니다. 이번에는 책 보다는 DVD인데, 최초의 페트레이버에 이은 대박 아이템이죠. 이번에는 스티븐 킹의 킹덤 입니다. 많은 분들이 라스 폰 트리에 버젼보다 떨어진다고들 하시지만...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