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TheHungerGames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헝거게임"의 프리퀄이 나오는군요.

 솔직히 저는 헝거게임 시리즈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영화 시리즈는 정말 교대로 별로였다 그럭저럭 볼만 했다가 반복되는 시리즈이기도 해서 말이죠. 그나마 마무리는 그래도 영화가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고, 2편은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는 물건이기도 했는데, 정작 1편은 정말 전반만 볼만했고, 3편의 경우에는 인간적으...

"헝거게임" 시리즈 박스셋이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헝거게임 시리즈는 미묘하기는 합니다. 1편과 3편은 별로였는데, 2편하고 4편은 그럭저럭이었으니 말이죠. 특히나 2편의 경우에는 다시 한 번 볼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꽤 많이 드는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해당 문제로 인해서 구매 고민이 많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다만 작품 특성상 2편을 구매하게 되면 그 다음 작품들을 반드시 사야 ...

헝거게임 : 더 파이널 - 그럭저럭 괜찮은 마무리

 이번주는 거대 영화 두 편 입니다. 솔직히 스케일로 보면 이쪽이 더 큽니다만, 다른 한 편 역시 꽤 급이 있는 배우들이 출연하니 말이죠. (물론 국내 한정된 배우들이 좀 주된 사람들이기는 합니다.) 다만 이 작품의 경우 굳이 봐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전편의 에너지가 그렇게 좋다고 말 할 수는 없었으니 말...

"헝거게임 : 모킹제이 파트1" 블루레이가 나옵니다.

 헝거게임 시리즈는 정말 꾸준하게 국내에서 블루레이로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이 작품의 경우에는 홀수 타이틀들이 그다지 재미가 없는 상황인지라 아무래도 구매 자체는 제게 미묘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단 마지막편이 어떻게 나올 지가 정말 미지수인데, 이 결과물이 좋기를 바라지만, 한 편으론느 그러기 힘들 거라는 생각도 들어서 말이죠. (...

헝거게임 : 모킹제이 - 볼만 하지만 전편보다 아쉬운

 드디어 이 영화도 슬슬 결말을 향해 다가가고 있습니다. 물론 이 말이 아주 어울리는 것은 아닙니다. 영화가 파트1과 파트2로 나눠질 거라는 이야기가 이미 있었던 상황이고, 그 문제로 인해서 영화의 진정한 결말은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되었으니 말입니다. 이 문제는 그렇게 좋은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주 나쁘지 도저히 지나갈 수 없다고...

드디어 이 시리즈도 끝나가는구나......"모킹제이 파트2" 촬영장 사진입니다.

 이 작품은 글쎄요......아직까지 확답은 못 내리겠지만, 1편보다는 2편이 나은 상황이기는 했죠. 3편이 어떨진 모르겠지만, 그래도 이제 마지막을 찍고 있네요. 거의 마지막 장면인가 보더군요.

이제서여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이 블루레이로 정발됐네요.

 솔직히 이 타이틀의 경우 좀 궁금하기는 했습니다. 왜 대체 아직까지 국내에서 발매가 안 되고 있는 것인가 하는 점에서 말입니다. 물론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는 부분들이 있기는 하죠. 국내의 평가는 영 별로였으니 말입니다. 다만 2편의 평가가 나름 괜찮다보니 아무래도 이제서야 라는 말이 나오긴 하지만 그래도 나오는 일정이 잡히긴 했습니다. 트와일...

헝거게임 : 캣칭 파이어 - 적어도 전작이 뭘 잘못했는지는 정확히 알고 있는 영화

 리뷰는 많습니다. 그리고 볼 영화도 많죠. 지금 제가 진행하는 리뷰가 이거 하나만이 아니라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고 말입니다. (읽던 책도 리뷰를 해야 하는데, 지금 점점 밀리고 있는 상황이죠.) 솔직히 상황이 그렇고 그런지라 이 영화 리뷰를 빼버릴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영화 자체도 그다지 보고싶지 않아서 말입니다. 하지만 프...

"헝거게임 : 캣칭 파이어" 새 예고편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의 1편은 그닥 재미있는 줄 몰랐습니다. 실제로 저같이 느낀 분들이 꽤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래도 흥행에서는 꽤 재미를 본 상황이기는 하죠. 아무래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속편이 나오는 것일 테고 말입니다. 이번 속편은 좀 더 걱정되는게, 원작 소설이 그래도 1편은 재미있었는데, 2편부터는 정말 별로였거든요. 상황이 이렇...

헝거게임의 속편은 아이맥스 촬영이 진행 될 거라고 하는군요.

 개인적으로 헝거게임은 그런대로 전반부에는 재미있다가 후반부에 힘이 빠지는 영화였습니다. 사실 이런 영화가 그렇게 잘 될 수 있었다는 것이 오히려 놀라운 상황이었죠. (물론 미국 이야기 입니다. 국내에서는 그렇게 재미를 보로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으니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감독도 프랜시스 로렌스로 바뀌었고, 영화 자체도 좀 더 큰 ...
1 2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