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pifan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막부고교생 - 꽤 재미있고 즐겁지만 '노란색'이 다 망쳤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제목이 상당히 미묘하기는 합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영화의 제목을 그대로 쓰면 막말 고교생이 되고, 그 단어로만 본다면 상당히 미묘하게 보여주는 상화잉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솔직히 이 기묘한 제목으로 인해서 영화를 기대하게 되는 부분들도 있으니 말입니다. 물론 이 말은 결국 국내 한정이기는...

두더지의 노래 : 잠입탐정 레이지 - 세부사항의 재미를 전체가 반감시키는 영화

 이래저래 밀고 가는 주간입니다. 그리고 영화제를 제대로 즐겨보려고 하는 토요일이기도 하죠. 솔직히 오전부터 영화를 또 보고 온 상황인데다, 이 영화 직전에 또 다른 영화를 본 판국이라 상당히 미묘하게 다가오는 부분들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솔직히 이 영화에 관련되어 정부가 정말 한줄도 없는 상황에서 영화를 보게 되어버렸으니 할 말은 없...

제로법칙의 비밀 - 어려운 질문은 오히려 잊어야 보이는 영화

 그렇습니다. 또 다시 예고편에 넘어간 케이스가 한 번 더 발생하고 말았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의 감독인 테리 길리엄은 제 취향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으며 최근에 본 두 영화 모두 별로라는 말을 할 수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결국 예고편이 또 저를 홀려버린 상황입니다. 솔직히 영화가 개봉은 할 텐데, 그 전에 빨리 보고 치워버리고 싶다는 ...

고지라 - 고지라와 인간 둘 다에 집중한 의외의 시작

 이 영화 역시 흔히 말 하는 기대작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솔직히 이런 영화의 경우에는 영화제가 아니고서는 다시는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작품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몇몇 작품의 경우 기대작이 아니라고 그냥 넘어가는 상황이긴 한데, 그 이후에 다시 접하려고 하면 거의 1년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서 말입니다. 바로 얼마 전 작품에서 바로 비슷한...

킹덤 2 - 그 작품이 걸출한 공포영화라 불리우는 이유

 이번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제 공식적인 마지막 관람작입니다. 더 테러 라이브를 보러 가자는 분이 있기는 한데, 앞으로 개봉할 영화를 뭐 하러 굳이 영화제에서 보냐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악의 교전의 경우, 시기가 시기인지라 겹치는 영화가 너무 많다 보니 먼저 처리한다는 쪽에 가까운 작품이었습니다.) 아무튼간에, 제 선택은 또 ...

THX 1138 - 디스토피아의 정수가 온몸에 스미게 하는 영화

 솔직히 리뷰가 순서가 마구 섞이는 바람에 이 작품이 마지막에 오기는 했습니다만, 진짜 마지막으로 본 작품은 바로 킹덤2 였습니다. 이 외에는 나름대로 방향 설정을 한 관계로 크게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없었죠. 물론 이번주가 정말 길었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제 입장에서 말이죠.) 리뷰가 영화제 끝난 다음에도 이어지는 문제는 어느 정도 마무...

다이얼 M을 돌려라 3D - 옛 거장의 의도된 3D라니......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극장에서 다시 볼 수 있는 기회는 세상에 거의 없는 편 입니다. 물론 몇몇 아주 예외적인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 경우가 바로 그 예외라고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이 작품은 3D라는 점에서 굉장히 독특하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결국에는 이 영화를 보게 될 수 밖에 없었던 겁니다. 물론 영화 나이가 ...

표적이 된 학원 - 애니메이션 이야기가 꼬였다라는 건 또 첨 하는듯

 거의 막판입니다. 그리고 드디어 가장 강한 놈을 앞두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거 관람한 날이 두번째 심야상영을 앞둔 날이었습니다. 그 심야 상영 물건이 킹덤 이었던;;;) 솔직히 이 리뷰가 이렇게 불어난 데에는 제가 올 여름에 예매가 폭주한 문제도 있기는 합니다. 묘하게도 이 기간에 신작은 거의 없던가, 아니면 신작이 많으면 휴가를 끼어 소강...

블라인드 디텍티브 - 강렬한 맛이 있는 코믹 수사물

 달리고 달려서 드디어 몇 편 안되는 주간으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이번만큼 심하게 몰아본 적도 처음인데 말이죠. 아무래도 개인적으로 땡기는 작품은 몽땅 쓸어 담다 보니 이 영화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이 영화 감독이 두기봉이라는 이유 때문에 이 영화를 고르게 된 면도 있고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영화에 관해서 제가 거는 기대 ...

엘 토포 - 본격적으로 여긴 어디인가, 난 누구인가를 극장에서 고민하게 되는 영화

 뭐, 그렇습니다. 슬슬 막판으로 흘러가고 있죠. 개인 사정으로 인해서 휴가를 내서 보는 것으로 방향을 잡긴 했습니다만, 어느 정도 벗어나는 문제는 해결 할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안 본다는 것은 아닙니다. 결국에는 해결 방향을 찾아냈고, 나름대로 처리를 해버렸죠. 덕분에 약간은 여유롭게 영화를 보는 것도 가능했고 말입니다. 게다가 이런 영화의...
1 2 3


예스블로그